사회

한국경제

농협서 또 횡령..30대 직원, 고객 명의로 수십억 원 대출 받아

장지민 입력 2022. 06. 30. 18:18 수정 2022. 06. 30. 18:19

기사 도구 모음

농협 직원이 수십억 원을 횡령한 사건이 또 발생했다.

30일 서울 광진경찰서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상 업무상 횡령 혐의로 중앙농협 구의역지점 대출담당자 김 모 씨를 긴급 체포했다.

김 씨는 고객 명의로 4500만원을 몰래 대출받은 혐의를 받는다.

또한 경찰 조사 결과 고객 10여 명 명의로 20억 원에 달하는 대출을 허위로 받아낸 사실을 A 씨가 자백해 피해 규모가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피해자가 대출 사실 알고 경찰 신고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기사와 무관)


농협 직원이 수십억 원을 횡령한 사건이 또 발생했다.

30일 서울 광진경찰서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상 업무상 횡령 혐의로 중앙농협 구의역지점 대출담당자 김 모 씨를 긴급 체포했다.

김 씨는 고객 명의로 4500만원을 몰래 대출받은 혐의를 받는다. 또한 경찰 조사 결과 고객 10여 명 명의로 20억 원에 달하는 대출을 허위로 받아낸 사실을 A 씨가 자백해 피해 규모가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사건은 다른 농협 지점을 방문한 피해자가 대출을 받는 과정에서 자신의 명의로 4500만 원이 대출된 것을 확인 후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구체적인 횡령 기간과 액수 등 추가 조사를 마치는 대로 김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