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세계일보

혈압 높을수록 이 질환에 걸릴 위험 높아진다

이승구 입력 2022. 06. 30. 18:18 수정 2022. 06. 30. 18:22

기사 도구 모음

  고혈입이 '감염성 심내막염'의 위험을 높인다는 국내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연구팀은 고혈압(140/90㎜Hg 이상)인 사람이 감염성 심내막염에 걸릴 위험을 정상혈압(120/80㎜Hg 미만) 대비 2.15배로 추산했다.

김희중 교수는 "감염성 심내막염은 적극적으로 치료해도 예후가 좋지 않은 질환"이라며 "아직 위험 요인에 대한 연구가 부족하지만, 고혈압과의 연관성이 새롭게 확인된 만큼 질환 극복에 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고려대 안암병원 연구팀 "고혈압, '감염성 심내막염'과 밀접한 관계"
"고혈압 환자, 정상혈압․고혈압 전단계보다 각각 2.15배․1.39배 높아"
고혈압. 게티이미지뱅크
 
고혈입이 ‘감염성 심내막염’의 위험을 높인다는 국내 연구 결과가 나왔다.

감염성 심내막염은 심부전과 뇌졸중 등 심각한 합병증을 일으키며, 사망률이 20% 정도로 높은 질환이다.

고려대 안암병원(가정의학과 김양현 교수, 신고은 교수, 이규배 전공의, 흉부외과 김희중 교수)과 숭실대학교 정보통계보험수리학과 한경도 교수는 고혈압이 감염성 심내막염과 밀접한 관계가 있다는 것을 세계 최초로 규명했다고 30일 밝혔다.

감염성 심내막염은 혈관을 따라 돌던 세균이나 곰팡이 같은 미생물이 적절히 제거되지 못하고 손상된 심장판막에 달라붙어 감염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심장판막에 세균 덩어리와 혈전을 만들고, 심부전·패혈성 색전증·뇌졸중·장기부전 등 심각한 합병증을 유발하며, 사망률이 20% 정도로 높은 질환이다.

연구팀은 2009~2018년까지의 국민건강보험공단 국가검진에 참여한 408만331명의 빅데이터를 분석했다. 이중 감염성 심내막염을 진단받은 사람은 812명이었다.

연구 결과, 혈압이 높을수록 감염성 심내막염과의 상관관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고혈압(140/90㎜Hg 이상)인 사람이 감염성 심내막염에 걸릴 위험을 정상혈압(120/80㎜Hg 미만) 대비 2.15배로 추산했다. 또 고혈압 전단계(120~139/80~89㎜Hg)인 경우에도 이런 위험은 1.39배로 평가됐다.

김양현 교수는 “고혈압이 감염성 심내막염을 직접적으로 일으키지는 않지만, 감염성 심내막염이 발생하기 쉬운 환경을 만들어 주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김희중 교수는 “감염성 심내막염은 적극적으로 치료해도 예후가 좋지 않은 질환”이라며 “아직 위험 요인에 대한 연구가 부족하지만, 고혈압과의 연관성이 새롭게 확인된 만큼 질환 극복에 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미국심장협회가 발행하는 국제학술지 ‘고혈압’(Hypertension) 최신호에 발표됐다.

이승구 온라인 뉴스 기자 lee_ow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