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MBC

수도권 레미콘 운송노조, 내일부터 파업 돌입

이덕영 deok@mbc.co.kr 입력 2022. 06. 30. 18:19

기사 도구 모음

운송료 인상을 요구해온 수도권 지역의 레미콘 차주들이 내일부터 파업에 돌입합니다.

레미콘운송노조는 어제부터 이틀간 수도권 주요 레미콘 제조사들과 운송료 인상 협상을 벌였지만, 최종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며 운송 거부에 들어간다고 밝혔습니다.

협상에서 노조는 수도권의 회당 운송료를 27%가량 인상하고 요소수비용 전체를 제조사가 부담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반면 제조사들은 유류비를 모두 부담하고 있는 만큼 9%대 중반 이상의 운송료 인상은 어렵다는 뜻을 고수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 제공: 연합뉴스

운송료 인상을 요구해온 수도권 지역의 레미콘 차주들이 내일부터 파업에 돌입합니다.

레미콘운송노조는 어제부터 이틀간 수도권 주요 레미콘 제조사들과 운송료 인상 협상을 벌였지만, 최종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며 운송 거부에 들어간다고 밝혔습니다.

협상에서 노조는 수도권의 회당 운송료를 27%가량 인상하고 요소수비용 전체를 제조사가 부담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반면 제조사들은 유류비를 모두 부담하고 있는 만큼 9%대 중반 이상의 운송료 인상은 어렵다는 뜻을 고수했습니다.

이덕영 기자 (deok@mbc.co.kr)

기사 원문 - https://imnews.imbc.com/news/2022/econo/article/6383787_35687.html

저작권자(c) MBC (www.im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