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뉴스엔

"모두의 상상을 뛰어넘어"..'외계+인' 캐릭터 예고편 보니

배효주 입력 2022. 06. 30. 18:32

기사 도구 모음

'외계+인' 1부 캐릭터 영상이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7월 20일 개봉 예정인 영화 '외계+인'(감독 최동훈)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외계인 죄수를 관리하는 '가드'가 자신의 파트너 '썬더'와 함께 임무를 수행하는 모습은 인간의 몸속에 외계인 죄수를 수감시킨다는 독창적인 설정에 호기심을 자아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배효주 기자]

'외계+인' 1부 캐릭터 영상이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7월 20일 개봉 예정인 영화 '외계+인'(감독 최동훈)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6월 30일 공개된 ‘캐릭터를 만나다’ 영상은 2022년과 1390년 고려, 서로 다른 두 시대를 배경으로 한 다채로운 캐릭터들의 활약을 담아 시선을 집중시킨다.

외계인 죄수를 관리하는 ‘가드’가 자신의 파트너 ‘썬더’와 함께 임무를 수행하는 모습은 인간의 몸속에 외계인 죄수를 수감시킨다는 독창적인 설정에 호기심을 자아낸다.

여기에 외계인에 쫓기는 형사 ‘문도석’이 서울 도심을 누비며 자신을 뒤따라오는 외계 비행선을 피하는 모습은 팽팽한 긴장을 더하는 동시에 영화의 압도적인 스케일을 실감케 한다.

또한 갖가지 도술을 부리는 얼치기 도사 ‘무륵’과 베일에 가려진 천둥 쏘는 처자 ‘이안’이 신검을 차지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과정은 신검의 정체와 그를 둘러싼 이야기에 궁금증을 자극한다.

뿐만 아니라 신묘한 도술의 무기를 파는 삼각산의 두 신선 ‘흑설’과 ‘청운’의 환상적인 호흡이 유쾌한 웃음을 불러일으키는 가운데, 신검을 차지하려는 가면 속의 인물 ‘자장’의 남다른 위용은 미스터리함을 배가시키며 이들 앞에 어떠한 전개가 펼쳐질지 기대를 끌어올린다.

7월 20일 개봉.(사진=CJ ENM)

뉴스엔 배효주 hyo@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