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가천대 길병원장에 김우경 교수 "'박애·봉사·애국' 설립이념 계승할 것"

함상환 입력 2022. 06. 30. 18:36

기사 도구 모음

가천대 길병원은 제16대 병원장에 김우경(59) 신경외과 교수가 오는 7월 1일자로 취임한다고 30일 밝혔다.

이후 2000년부터 가천대 길병원에 재직하며 척추센터장, 신경외과 과장, 홍보실장 겸 대변인, 국제의료센터장을 역임하고 최근까지 진료대외부원장으로 활약하며 진료와 경영 전반에 대한 경험을 폭넓게 쌓아왔다.

한편 김 병원장의 취임식은 다음달 4일 오후 가천대 길병원 가천홀에서 개최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천=뉴시스] 함상환 기자 = 제16대 김우경 가천대 길병원장


[인천=뉴시스] 함상환 기자 = 가천대 길병원은 제16대 병원장에 김우경(59) 신경외과 교수가 오는 7월 1일자로 취임한다고 30일 밝혔다.

김 병원장은 한양대학교 의과대학을 나와 동 대학원에서 석·박사 학위를 받았다.

1987년 양평길병원에 공중보건의로 부임하며 가천대 길병원과 처음 인연을 맺었다. 이후 2000년부터 가천대 길병원에 재직하며 척추센터장, 신경외과 과장, 홍보실장 겸 대변인, 국제의료센터장을 역임하고 최근까지 진료대외부원장으로 활약하며 진료와 경영 전반에 대한 경험을 폭넓게 쌓아왔다.

또 가천의생명연구원 연구부원장과 가천뇌과학연구원장으로서 가천대 길병원이 인천 송도경제자유구역청에 조성 중인 최첨단 뇌질환 연구센터 ‘가천브레인밸리’ 사업을 초기부터 이끌어 나가고 있다.

김 병원장은 대외적으로도 활발한 리더십으로 소통하고 있다. 특히 신경외과 전문의로서 학술분야에서 대한경추연구회 회장, 대한척추신기술학회 공동회장을 역임하고 현재 대한신경외과학회 이사장으로서 학회를 이끌며 활발한 대외활동을 하고 있다.

대한신경외과학회는 뇌와 척추를 연구·진료하는 의료 분야의 대표적인 학술단체다.

김 병원장은 “코로나19 이후의 의료계의 변화 등 안팎으로 어려운 가운데 중책을 맡게 돼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이길여 회장님께서 일궈오신 ‘박애, 봉사, 애국’의 설립이념을 계승하고 실천할 수 있도록 직원들과 힘을 모아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의료계의 위기 속에서도 4차 산업혁명시대 의료계의 선두주자로서 가천대와 가천의대와의 연계 강화, 11.74T MRI 및 a-BNCT 등 첨단 뇌질환 기기 개발 사업, 서울길병원 진출 사업 등을 성공적으로 수행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 병원장의 취임식은 다음달 4일 오후 가천대 길병원 가천홀에서 개최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hsh3355@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