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쿠키뉴스

박지원 "이준석 자진사퇴 할듯"..이준석 "그럴 일 없다"

윤상호 입력 2022. 06. 30. 18:39

기사 도구 모음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이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가 윤리위원회가 열리기 전 자진사퇴할 거 같다고 밝혔다.

박 전 국정원장은 30일 라디오 프로그램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오늘 친윤계였던 박성민 국민의힘 당대표 비서실장까지 사퇴했으니 이 대표는 견딜 수 없을 것이다"라며 이 대표한테 알아서 그만두라는 대통령의 사인처럼 들리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박지원 "이준석 거취 결정 임박"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   사진=박효상 기자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이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가 윤리위원회가 열리기 전 자진사퇴할 거 같다고 밝혔다. 이에 이 대표는 그럴 일이 없다며 일축했다. 

박 전 국정원장은 30일 라디오 프로그램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오늘 친윤계였던 박성민 국민의힘 당대표 비서실장까지 사퇴했으니 이 대표는 견딜 수 없을 것이다”라며 이 대표한테 알아서 그만두라는 대통령의 사인처럼 들리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이어 “이 대표의 거취 결정이 임박했다”며 “윤리위 징계 이전에 관둘 거 같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사형선고를 받고 죽기보다 스스로 물러나서 재기하는 방법을 택해야 한다”며 “파워게임은 밀리면 가는 거다. 정치인 생각이 중요한 게 아니라 국민 생각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또 현 상황에 대해 “이 대표를 좋아하지만 이렇게 잔인하게 젊은 사람을 죽이는 건 옳지 못하다”고 국민의힘을 비판했다. 

아울러 이번 윤리위 결정이 총선까지 영향을 줄 거 같냐는 질문엔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이 대표는 이날 경북 경주 한국수력원자력 월성원자력본부 맥스터에서 기자들을 만나 “박 전 국정원장이 어떤 얘기를 했는지 모르지만 그럴 일은 없다”며 자진사퇴 얘기를 반박했다.

윤상호 기자 sangho@kukinews.com

갓 구워낸 바삭바삭한 뉴스 ⓒ 쿠키뉴스(www.kuki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