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현대차 노조, 동해·울진 산불 피해지역 복구성금 8천만원 전달

김기열 기자 입력 2022. 06. 30. 18:39

기사 도구 모음

현대자동차 노조가 산불로 큰 피해를 입은 지역에 복구성금을 지원했다.

현대차 노조는 30일 산불로 인해 큰 피해를 입은 동해 · 울진지역의 피해 복구작업 지원을 위한 성금 8000여만원을 대한적십자사 울산지사에 전달했다.

현대차 노조는 이 외에도 지역아동센터, 성인발달장애인, 대학생 교육봉사단, 청소년쉼터 등 다양한 지원사업을 펼치고 있으며 명절맞이 사회공헌기금 전달, 전통시장 기살리기 캠페인, 수해복구 성금 전달 등 지역사회와의 아름다운 동행을 이어오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현대자동차 노조는 30일 산불로 인해 큰 피해를 입은 동해 · 울진지역의 피해 복구작업 지원을 위한 성금 8000여만원을 대한적십자사 울산지사에 전달했다.© 뉴스1

(울산=뉴스1) 김기열 기자 = 현대자동차 노조가 산불로 큰 피해를 입은 지역에 복구성금을 지원했다.

현대차 노조는 30일 산불로 인해 큰 피해를 입은 동해 · 울진지역의 피해 복구작업 지원을 위한 성금 8000여만원을 대한적십자사 울산지사에 전달했다.

현대차 조합원들의 자발적인 참여를 통해 마련된 성금은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울진군에 6000여만원이, 동해시에 2000만원이 각각 배분돼 피해가구의 세입자 세대주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현대차 노조는 “갑작스러운 재난으로 삶의 터전을 잃은 이재민분들이 생활에 많은 불편함을 겪고 있으리라 생각한다"며 "무더운 날씨와 장마를 앞두고 있는 지금 이웃분들에게 힘을 보태기 위해 기금을 전하니 하루빨리 일상을 되찾으실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현대차 노조는 이 외에도 지역아동센터, 성인발달장애인, 대학생 교육봉사단, 청소년쉼터 등 다양한 지원사업을 펼치고 있으며 명절맞이 사회공헌기금 전달, 전통시장 기살리기 캠페인, 수해복구 성금 전달 등 지역사회와의 아름다운 동행을 이어오고 있다.

kky060@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