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노컷뉴스

民 광주전남 국회의원, 대·지선 참패 반성..민생정당으로 '혁신'

광주 CBS 김형로 기자 입력 2022. 06. 30. 18:42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 광주전남 국회의원들은 대선과 지방선거 참패와 관련해 민주당이 먼저 처절하게 반성하고 8.28 전당대회가 새로운 민주당으로 거듭나는 혁신의 전기가 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 지역 국회의원은 30일 혁신 결의문을 통해 "대선 패배 이후 민주당은 뼈를 깎는 성찰과 혁신도 모자랄 판에 내부에서 갈등하고 분열하며 남 탓하기에 바쁘고 윤석열 대통령과 정부 여당의 독선과 무능, 국정운영의 퇴행에도 제대로 맞서지 못했으며 민생경제를 챙기는 데에도 소홀했다"고 반성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8.28 전당대회 새로운 민주당으로 거듭나는 혁신의 전기 돼야
더불어민주당 로고. 더불어민주당 제공


더불어민주당 광주전남 국회의원들은 대선과 지방선거 참패와 관련해 민주당이 먼저 처절하게 반성하고 8.28 전당대회가 새로운 민주당으로 거듭나는 혁신의 전기가 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 지역 국회의원은 30일 혁신 결의문을 통해 "대선 패배 이후 민주당은 뼈를 깎는 성찰과 혁신도 모자랄 판에 내부에서 갈등하고 분열하며 남 탓하기에 바쁘고 윤석열 대통령과 정부 여당의 독선과 무능, 국정운영의 퇴행에도 제대로 맞서지 못했으며 민생경제를 챙기는 데에도 소홀했다"고 반성했다.

이어 "민주당에 대한 실망과 분노는 결국 지방선거 패배로 이어졌고 특히 광주는 다시 한번 민주당에 지방정부와 지방의회의 운영을 맡기면서도, 37.7%라는 전국 최저 투표율로 엄중한 경고를 보냈다"고 자성했다.

이에 따라 이들 의원은 "민주당이 유능하고 강력한 민생 개혁정당으로 거듭나는 데 앞장서고, 더 낮은 자세로 국민의 삶 속으로 들어가겠다"고 다짐하면서 "윤석열 정부에 맞서 강력한 야당의 역할을 제대로 수행하고, 고단한 국민의 삶을 살피고 해법을 제시하는 일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특히 이들 의원은 "계파정치 청산 등을 통해 8.28 전당대회가 새로운 민주당으로 거듭나는 강력한 변화와 혁신의 전기가 되도록 힘을 모아 내겠다"고 결의했다.

이들 의원은 "지도부 선출 과정에서 국민 여론과 권리당원의 투표 반영 비율을 높이고, 대의원 투표 반영 비율은 낮추는 등 당원과 국민의 뜻이 적절히 반영되도록 민주당 전당대회 준비위원회가 전향적 검토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이들 의원은 이어 "성별과 연령별·지역별 대표성을 가진 다양한 인물들이 지도부에 들어가도록 민주당이 배타적 팬덤 정치와 결별하고 각계각층의 의견을 수렴할 균형 잡힌 지도부를 구성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들 의원은 끝으로 "정기적 모임을 하고 민주당의 심장인 호남의 상생 발전과 민생 개혁을 위해 헌신하겠다"고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jebo@cbs.co.kr
  • 카카오톡 :@노컷뉴스

광주 CBS 김형로 기자 khn5029@hanmail.net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