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헤럴드경제

김영철, '동네한바퀴' 4년만에 하차·시즌1 종료..휴식·충전 위해 결정

입력 2022. 06. 30. 18:55 수정 2022. 07. 01. 01:17

기사 도구 모음

도시가 품고 있는 가치를 재발견해주는 아날로그 감성 도시기행 다큐멘터리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가 7월 9일 방송을 끝으로 시즌 1을 마무리하고 시즌 2로 새롭게 이어간다.

그리고 오는 7월 16일 스페셜 편 방송 후, 7월 23일, 새로운 진행자가 이끄는 새로운 시즌 2로 변함없이 '동네 한 바퀴'를 이어간다.

'동네한바퀴' 시즌 2의 첫 번째 이야기는 오는 7월 23일 토요일 저녁 7시 10분에 방송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람 지도'로 돌아보는 아날로그감성 도시기행 다큐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도시가 품고 있는 가치를 재발견해주는 아날로그 감성 도시기행 다큐멘터리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가 7월 9일 방송을 끝으로 시즌 1을 마무리하고 시즌 2로 새롭게 이어간다. 이와 함께 프로그램의 진행자인 배우 김영철도 시즌 1을 끝으로 하차한다.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는 지난 2018년 11월 24일 서울 망원동/성산동 편을 시작으로 전국의 도시와 지역을 3년 8개월간 돌았다. 배우 김영철과 함께 평범한 이웃들을 만나고 동네의 숨겨진 이야기를 찾아 동네의 가치를 재발견하여 시청자들의 많은 호응을 얻고 있다. 김영철은 편안하고 구수한 아저씨로 지역 사람들과 잘 어울린다.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의 힘은 평범한 이웃들과 동네를 특별한 눈으로 바라보는 이 다큐멘터리의 시선과 영상미, 그리고 국민배우 김영철의 존재감이 큰 역할을 했다.

배우 김영철은 이번 하차에 대해 “매주 토요일 저녁 시청자의 안방을 찾은 일은 저에게 새로운 도전이었고, 더없이 행복한 시간이었다. 그러나 연기자로서 또 다른 것을 포기하고 감수해야 하는 일이기도 해 충전의 시간을 갖기로 하고 휴식을 결정하했다.”고 입장을 전했다.

이에 대해 제작진은 “전국 모든 지역과 도시를 찾아가는 프로그램 특성상 진행자가 일주일에 3일을 프로그램 제작에 할애해야 했으므로, 드라마와 사극 출연을 병행하는 김영철에게는 여유가 없는 일정이었다. 배우로서의 충전 시간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아쉽지만 그의 결정을 따르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는 오는 7월 9일, 178바퀴로 시즌 1을 마무리한다. 그리고 오는 7월 16일 스페셜 편 방송 후, 7월 23일, 새로운 진행자가 이끄는 새로운 시즌 2로 변함없이 ‘동네 한 바퀴’를 이어간다.

시즌 2를 이끌 새 진행자는 국민 형님, 천하장사 이만기가 맡게 된다. 제작진은 “동네 사람들과의 접점과 동네의 친근하고 따뜻한 이미지와 잘 맞는다. 국민아재 김영철에서 동네아들 이만기로, 동네지기의 아름다운 계승 속에 따뜻하고 유쾌하며 진짜 동네 영웅들의 삶이 빛나는 이야기를 전달할 것”이라고 전했다.

‘동네한바퀴’ 시즌 2의 첫 번째 이야기는 오는 7월 23일 토요일 저녁 7시 10분에 방송된다.

wp@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