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아시아경제

나토, 홈페이지에 눈 감은 尹 사진 게재..대통령실 "사진 교체 요청"

이기민 입력 2022. 06. 30. 18:56

기사 도구 모음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홈페이지에 게재된 나토 정상회의 참가국 정상 단체 사진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눈을 감은 모습으로 등장해 대통령실이 나토 측에 사진 교체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오전 마드리드 프레스센터에서 '그러한 사진이 왜 검수 과정도 없이 업로드된 것이냐'는 기자의 물음에 "작은 행정상의 실수가 아닐까 생각한다"며 "나토 측이 올리는 것을 일일이 검수하기란 어렵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나토 홈페이지에 눈감은 사진 내려가고 눈 크게 뜬 尹 사진 올라와
바이든 '노룩악수' 논란에..대통령실 "찰나의 순간으로 관계 재단하면 위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홈페이지에 게재된 나토 정상회의 참가국 정상 단체 사진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눈을 감은 모습으로 등장해 대통령실이 나토 측에 사진 교체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나토는 지난 29일(현지시간) 마드리드 전시컨벤션센터(IFEMA)에서 '아시아·태평양 파트너국' 자격으로 참석한 한국·일본·호주·뉴질랜드 4개국 정상과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의 사진 촬영을 진행한 뒤 이를 홈페이지에 게재했다.

문제가 된 부분은 사진에서 윤 대통령은 맨 오른쪽에 서서 눈을 감고 있어 일각에서는 외교적 결례·의전 소홀 논란이 일었다.

이후 이 사실을 인지한 대통령실은 나토 측에 해당 사진 교체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현재 나토 홈페이지에 새롭게 걸린 사진에서는 윤 대통령이 눈을 뜨고 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오전 마드리드 프레스센터에서 '그러한 사진이 왜 검수 과정도 없이 업로드된 것이냐'는 기자의 물음에 "작은 행정상의 실수가 아닐까 생각한다"며 "나토 측이 올리는 것을 일일이 검수하기란 어렵다"고 설명했다.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에 대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노룩(No Look) 악수' 논란에 대해서도 "바이든 대통령과 역대 어느 정부보다 가장 빨리, 특히 바이든 대통령이 방한하는 형식으로 정상회담이 이뤄졌기에 (양 정상간) 충분한 교감 내지 공감이 있다"며 "그러한 실시간, 찰나의 순간을 두고(보고) 양국 관계와 정상 관계를 재단하는 것은 위험하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 28일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 부부 주최 환영 만찬장에서 만난 윤 대통령에게 눈을 제대로 마주치지 않은 채 형식적으로 악수를 건네는 듯한 장면이 연출되면서 노룩 악수 논란이 나왔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