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전장연, 빗길 퇴근 지하철 탑승 시위

김윤철 입력 2022. 06. 30. 19:05

기사 도구 모음

호우특보가 발효돼 서울의 주요 도로들이 통제 중인 가운데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가 퇴근길 지하철 탑승 시위를 벌이고 있다.

전장연은 30일 오후 5시께 서울 지하철 4호선 신용산역에서 당고개 방향과 오이도 방향 열차에 나눠 타 시위를 시작했다.

전장연은 이날 오후 3시께 용산역 앞에서 장애인 지원의 기준이 되는 '서비스종합조사표'라는 척도의 개편을 요구하는 '1박 2일 전동행진' 결의대회를 연 뒤 지하철 탑승을 시작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퇴근길 지하철 탑승 시위 중인 전장연 회원 [전장연 페이스북 라이브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윤철 기자 = 호우특보가 발효돼 서울의 주요 도로들이 통제 중인 가운데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가 퇴근길 지하철 탑승 시위를 벌이고 있다.

전장연은 30일 오후 5시께 서울 지하철 4호선 신용산역에서 당고개 방향과 오이도 방향 열차에 나눠 타 시위를 시작했다.

오이도행 열차에 탄 회원들은 오후 5시 50분께 동작역에서 열차 출입구를 막아선 뒤 발언을 시작해 열차 운행이 6분 뒤 재개됐다.

당고개행 열차에 탑승한 한 회원은 "여러분의 퇴근 시간에 이렇게 상당한 시간이 소요되게 하는 점에 죄송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전장연은 이날 오후 3시께 용산역 앞에서 장애인 지원의 기준이 되는 '서비스종합조사표'라는 척도의 개편을 요구하는 '1박 2일 전동행진' 결의대회를 연 뒤 지하철 탑승을 시작했다.

서울은 현재 비로 인해 성수JC 방향 내부순환로 전체와 상원삼거리에서 성동교남단으로 향하는 광나루로 3차로 등이 통제 중이다.

newsjedi@yna.co.kr

▶제보는 카톡 okjebo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