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한국일보

김희재, 예정대로 콘서트 열릴까..공연 기획사 "개런티 5회분 지급"

정한별 입력 2022. 06. 30. 19:06

기사 도구 모음

가수 김희재의 전국투어 콘서트가 예정대로 열릴 수 있을까.

공연 기획사는 아티스트의 선지급 개런티 5회분을 지급했다고 알렸다.

이에 앞서 김희재의 전국투어 콘서트를 둘러싼 소속사 스카이이앤엠과 공연 기획사 모코이엔티의 갈등이 수면 위로 드러났다.

이후 모코이엔티는 김희재의 서울 공연을 진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으나 스카이이앤엠은 콘서트가 개최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공연 기획사 "김희재 콘서트 취소되지 않을 것"
김희재의 콘서트를 준비하고 있는 공연 기획사가 아티스트의 선지급 개런티 5회분을 지급했다고 밝혔다. 모코이엔티 제공

가수 김희재의 전국투어 콘서트가 예정대로 열릴 수 있을까. 공연 기획사는 아티스트의 선지급 개런티 5회분을 지급했다고 알렸다.

공연 기획사 모코이엔티 측은 30일 공식 입장문을 내고 "스카이이앤엠 측과의 문제 해결과 소통을 위해 나머지 아티스트의 선지급 개런티 5회분을 오늘 자로 지급했음을 밝힌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김희재의 이번 콘서트가 취소되지 않을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스카이이앤엠 측에서는 이번 콘서트 무효를 일방적으로 결정 및 주장할 수 없으며 공연 무효란 단어를 쓰신 부분은 단어 선택으로 생긴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스카이이앤엠이 총 8회의 공연 개런티를 선지급 받았다고 설명하며 "당사에서는 계약상의 모든 의무를 이행했기에 스카이이앤엠 측에서도 계약상 의무 이행을 촉구하는 바다"라고 전했다. 모코이엔티는 스카이앤엠의 빠른 회신과 협조, 그리고 김희재의 참여를 원한다고 알렸다. 김희재의 콘서트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싶다고도 했다.

이에 앞서 김희재의 전국투어 콘서트를 둘러싼 소속사 스카이이앤엠과 공연 기획사 모코이엔티의 갈등이 수면 위로 드러났다. 스카이이앤엠은 모코이엔티로부터 이번 콘서트와 관련해 총 8회 공연 중 5회 공연에 대한 출연료를 받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모코이엔티를 상대로 계약무효 소장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모코이엔티 측은 서울 공연이 다가오고 있지만 김희재가 연습에 참여하고 있지 않고 그와 소속사 측 모두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지금부터라도 콘서트 연습에 나서준다면 나머지 5회분의 출연료도 바로 지급하겠다"고 전했다.

이후 모코이엔티는 김희재의 서울 공연을 진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으나 스카이이앤엠은 콘서트가 개최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정한별 기자 onestar101@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