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EBS

교외 체험학습 학생, 안전 관리 강화한다

이상미 기자 입력 2022. 06. 30. 19:32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EBS 뉴스]

지난달, 체험학습을 신청한 뒤, 가족과 함께 떠난 초등학생이 끝내 학교로 돌아오지 못했습니다. 


교육당국은 이 사건을 계기로 교외 체험학습의 안전 관리를 강화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이상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달 19일부터 교외 체험학습을 신청하고, 실종된 광주 초등학생 일가족이 결국,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체험학습이 끝난 이후에도 아이가 등교하지 않자, 학교는 지난 22일, 경찰에 실종 신고를 했습니다. 


그리고 신고 일주일 만인 어제, 전남 완도 송곡항 앞바다에서, 가족이 타고 있던 승용차를 인양해 시신 3구를 수습했습니다.


교육당국은 이번 사건을 계기로, 교외 체험학습을 신청한 학생의 안전관리 지침 등 대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아동학대 등 부모가 자녀에게 해를 끼치는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최소한의 안전장치가 필요하다는 겁니다.


전국의 17개 시도교육청 가운데, 교외 체험학습 중인 학생의 안전을 확인하고 있는 지역은 6곳에 불과합니다.  


지난해 3월, 체험학습을 신청하고 학교에 나오지 않던 초등학교 3학년 학생이 부모의 학대로 숨지는 사건이 벌어진 이후, 인천에서 처음 시작했습니다.    


연속 5일 이상 '체험학습'을 신청할 땐, 담임교사가 일주일에 한 번 이상 학생과 직접 통화해 안전과 건강을 확인합니다. 


만약 학생과 연락이 닿지 않으면, 학교는 경찰에 신고할 수 있고, '위기학생관리위원회'를 열 수도 있습니다. 


인터뷰: 인천시교육청 관계자 

"학교장 승인서에도 아동이랑 담임이 주 1회 이상 반드시 통화해서 아동의 안전과 건강을 확인하고, 불응 시에는 규정에 의해서 신고하도록, '신고할 수 있습니다' 이 규정도 집어넣도록 하고 있어요."


교육부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나머지 11개 시도교육청도 대책을 마련하라고 권고했습니다. 


이에 대해 광주교육청은 체험학습 도중 학생 안전을 확인할 수 있도록 제도를 보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광주교육청 관계자

"장기 체험학습의 경우에는 도중에라도 학생의 안전이나 체험학습 운영 현황 이런 것들을 확인해 볼 수 있는 장치를 마련한다는 거죠."


광주교육청은 또 숨진 학생이 다니던 초등학교에는 학생들의 심리적인 안정을 위해 전문 상담 교사를 파견하기로 했습니다.


EBS뉴스 이상미입니다. 

Copyright ⓒEBS(한국교육방송공사) www.ebs.co.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연재
    더보기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