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MBN

'성상납 의혹' 기업 대표 "이준석이 박근혜 만나게 해 주겠다 해"

입력 2022. 06. 30. 19:36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앵커멘트 】 성상납을 받았다는 의혹과 관련해 경찰 조사를 받은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 측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박근혜 전 대통령을 만날 수 있도록 힘써 보겠다"는 취지의 말을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대표는 "김 대표가 어떤 이야기를 하는지도 모르겠다"며 반박했습니다. 이규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수백억대 투자금을 가로챈 혐의로 지난 2018년 징역 9년형을 받고 수감 중인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

성상납 의혹과 관련해 경찰 조사를 받은 김 대표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2013년 7월 대전에 왔을 때 의전 일정표, 업소에서 결제한 카드 내역 등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접대 당시 김 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을 만나게 해달라'고 부탁했고, 이 대표가 국회의원과 기업가의 이름을 거론하며 '힘써 보겠다'고 답했다고 주장했습니다.

▶ 인터뷰 : 김소연 / 김성진 대표 법률대리인 - "대통령을 모실 수 있는 방법이 있느냐 했더니 두 명을대면서 '자기가 어떻게 힘을 써보겠다' 안내를 했고…."

다만 이 대표가 실제 박 대통령을 만나게 해준 것은 아닌 것 같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박근혜 시계를 갖고 싶다는 김 대표 요청에 이 대표가 처음엔 거절했다가 접대 이후 시계를 구해줬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대표는 "김 대표가 어떤 이야기를 하는지도 모르겠다"며 반박했습니다.

▶ 인터뷰 : 이준석 / 국민의힘 대표 - "시계 이야기든지 이런 것들은, 시계의 제작 시점 봐서도 말이 안 되는 거라고 이미 이야기 나왔기 때문에…."

시계 선물이 시작된 게 2013년 8월15일부터여서 한 달 전에 요청을 할 수가 없다는 겁니다.

▶ 스탠딩 : 이규연 / 기자 - "경찰은 이준석 대표 측근인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이 '성상납 의혹' 제보자에게 7억 투자 각서를 써주고 입막음을 시도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MBN뉴스 이규연입니다."

영상취재 : 이우진 기자·김영진 기자 영상편집 : 박찬규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