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채널A

[단독]만취해 전봇대 들이받곤..길 건너편 편의점 간 이유

백승연 입력 2022. 06. 30. 19:57 수정 2022. 06. 30. 20:43

기사 도구 모음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술을 마시고 운전을 하다 전복 사고를 당한 음주운전자.

시민들 도움으로 간신히 빠져나왔는데, 어이 없게도 또 술을 마시러 갔습니다.

백승연 기자입니다.

[기자]
검은 승용차가 빠르게 달려가더니, 전봇대를 들이받고 뒤집힙니다.

뒤따르던 차량이 놀라 멈춰서고, 시민들은 탑승자를 구하려 다가갑니다.

30대 운전자가 운전하던 승용차가 편도 2차선 도로를 달리다 전복된 건, 지난 22일 오후 5시 20분쯤.

잠시 뒤 시민 도움으로 차에서 빠져나온 운전자가 비틀대며 걸어옵니다.

걱정이 됐는지 행인 두 명이 부축해 주려고 합니다.

운전자는 도로를 가로질러 맞은 편 인도으로 사라집니다.

순찰차와 견인차가 잇따라 도착했지만, 운전자는 사고 차량 주변에 없었습니다.

[목격자]
"앰뷸런스 이런 거 다 왔는데 안 타고 편의점으로 들어가더라고요."

경찰이 편의점에서 찾은 운전자를 연행해 음주 측정한 결과, 면허 취소 수준의 만취 상태였습니다.

[목격자]
"얼굴이 빨개서 그냥 횡설수설 이러더라고요. 그러니까 술에 취하긴 취한 거죠."

렌터카를 몰고 집에서 출발했는데, 1km 정도를 운행하다 사고를 낸 겁니다.

사고 차량이 전봇대와 함께 인도 옆 울타리를 들이받으면서 울타리는 통째로 뽑혔습니다.

사고 지점에는 행인이 없어 인명피해는 없었습니다.

남성은 편의점을 나온 뒤에도 구급차에 타지 않고 한동안 주변을 배회했습니다.

[목격자]
"(들것에) 앉았다가 다시 내렸다가 막 하더라고요."

경찰관이 편의점에서 남성을 발견했을 때는 냉장고에서 술을 꺼내고 있었습니다.

경찰은 남성이 사고 이후에 술을 마신 것처럼 보이려고 편의점에 간 걸로 보고 있습니다.

경찰은 남성을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입니다.

채널A 뉴스 백승연입니다.

영상취재: 이기상
영상편집: 차태윤

백승연 기자 bsy@donga.com

ⓒCHANNEL A(www.ichannel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