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1

'황금 가면' 차예련, 이현진 스폰서 루머에도 의연.."그냥 두세요"

박하나 기자 입력 2022. 06. 30. 20:03

기사 도구 모음

'황금 가면' 차예련이 이현진과의 추문에도 의연한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30일 오후 7시 50분에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황금 가면'(극본 김민주/연출 어수선)에서는 스폰서 소문에 맞서는 유수연(차예련 분)의 모습이 담겼다.

강동하(이현진 분)가 유수연의 스폰서라는 글이 사내 게시판에 올라와 두 사람에 대한 추문이 SA그룹에 퍼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KBS 2TV '황금 가면'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황금 가면' 차예련이 이현진과의 추문에도 의연한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30일 오후 7시 50분에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황금 가면'(극본 김민주/연출 어수선)에서는 스폰서 소문에 맞서는 유수연(차예련 분)의 모습이 담겼다.

강동하(이현진 분)가 유수연의 스폰서라는 글이 사내 게시판에 올라와 두 사람에 대한 추문이 SA그룹에 퍼졌다. 강동하는 글을 쓴 사람을 추적하며 글을 삭제하겠다고 했지만, 유수연은 "그냥 두세요, 지우라고 하면 이야기를 더 부풀릴 것이 뻔하다"라며 의연하게 행동했다.

유수연은 소문을 퍼뜨린 범인으로 차화영(나영희 분)을 지목하며 "저를 틈만 나면 남자를 유혹하는 희대의 꽃뱀으로 만들고 싶어 한다, 스스로 나가길 바라는 것, 원하는 대로 되지 않을 것이다"라고 끝까지 버틸 각오를 드러냈다.

한편, KBS 2TV 일일드라마 '황금 가면'은 그릇된 욕망과 탐욕이 빚어낸 비극으로, 세 여자의 광기 어린 싸움 속에서 삶의 해답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매주 월~금요일 오후 7시 50분에 방송된다.

hanappy@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