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여기는 남미] 칼 들고 도둑질 하던 '무법 원숭이' 체포.. "도구 만들 줄 알아"

입력 2022. 07. 01. 09:51

기사 도구 모음

흉기까지 손에 들고 마을을 공포에 떨게 한 원숭이가 '체포'됐다.

한 주민은 "도둑질도 도둑질이지만 혹시라도 원숭이가 칼부림을 하지 않을까 걱정하는 주민이 한둘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한 주민은 "칼을 든 원숭이를 주민들이 '어린애'라고 부르기 시작했다"면서 "노약자와 어린이들은 '어린애'와 마주칠까봐 외출을 자제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사진=코렌테에서 카푸친 원숭이가 붙잡히기 전 담벼락에 칼을 갈고 있다. (출처=영상 캡처)

흉기까지 손에 들고 마을을 공포에 떨게 한 원숭이가 '체포'됐다. 

브라질 북동부 피아우이주(州) 코렌테에서 칼을 들고 도둑질을 일삼던 원숭이를 당국이 포획, 보호시설에서 돌보고 있다고 현지 언론이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관계자는 "말썽을 일으킨 원숭이가 다른 원숭이들과 잘 지낼지 걱정이 많았는데 다행히 지금까지는 특별한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문제의 원숭이는 코렌테에서 최소한 1주일 이상 무법자 행세를 하면서 주민들을 공포와 불안에 떨게 했다. 

어디서 구했는지 알 수 없는 칼을 들고 출현한 원숭이는 능숙하게 지붕을 타고 마을 이곳저곳을 돌아다녔다. 그러면서 필요한 건 닥치는 대로 훔쳐갔다. 

이 원숭이는 사람이 사는 집에 들어가 식품을 훔쳐가는 건 물론 옷가지까지 들고 나가곤 했다. 

한 주민은 "도둑질도 도둑질이지만 혹시라도 원숭이가 칼부림을 하지 않을까 걱정하는 주민이 한둘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칼을 들고 돌아다니는 원숭이를 본 목격자가 늘고, 소문이 퍼지면서 주민들은 문단속에 신경을 곤두세웠다. 

문을 열어 놓지 않는 건 물론 창문까지 각별히 신경을 써야 했다. 

한 주민은 "칼을 든 원숭이를 주민들이 '어린애'라고 부르기 시작했다"면서 "노약자와 어린이들은 '어린애'와 마주칠까봐 외출을 자제했다"고 말했다. 

원숭이가 붙잡힌 건 첫 출현 후 약 1주일 뒤였다. 신고가 빗발치자 코렌테 환경보호국은 '치코멘데스 생물다양성보존연구소'와 공동 작전을 전개, 문제의 원숭이를 포획했다. 

원숭이는 긴꼬리원숭이의 일종인 카푸친 원숭이(Capuchin monkey)였다. 도구를 사용할 뿐 아니라 도구를 이용해 또 다른 도구를 만들 수 있을 정도 진화했다는 학술연구 결과가 보고된 바 있는 그 종이다. 

한 주민은 "원숭이가 붙잡히기 전 칼을 가는 모습을 봤다는 목격자도 여러 명 있었다"면서 "주민들은 그 소문이 퍼지면서 더욱 불안에 떨어야 했다"고 말했다. 

당국은 원숭이를 자연으로 돌려보내기 위해 준비 중이다. 원숭이는 현재 10여 마리의 다른 카푸친 원숭이들과 함께 돌봄을 받고 있다. 

생물다양성보존연구소 관계자는 "건강 상태가 양호하고, 다른 원숭이들과도 잘 어울리고 있어 사회성에도 문제는 없어 보인다"면서 "적응훈련을 거쳐 다시 자연으로 돌아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