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월드피플+] 아들 등록금 위해 자동차 판 父, 그 차를 다시 사준 아들

입력 2022. 07. 01. 11:31

기사 도구 모음

아버지는 아들을 위해 정든 자동차를 아낌없이 팔았다.

덕분에 당당히 꿈을 이룬 아들은 아버지를 위해 그 자동차를 다시 샀다.

알고 보니 이 자동차는 아버지가 아들의 대학 등록금을 위해 내다 판 자동차였다.

덕분에 대학을 마친 아들은 "나 때문에 아버지가 사랑하던 자동차를 팔아야 했다. 그 차를 다시 사 아버지에게 돌려드리기 전까진 차를 사지 말자고 결심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사진=아들의 대학등록금을 위해 판 자동차를 다시 얻은 아버지가 자동차를 쓰다듬고 있다. (출처=영상캡처)

아버지는 아들을 위해 정든 자동차를 아낌없이 팔았다. 덕분에 당당히 꿈을 이룬 아들은 아버지를 위해 그 자동차를 다시 샀다. 

멕시코 멕시코주에 사는 아들은 감동의 순간을 영상으로 남겨 인터넷에 공유했다. 

영상에는 안대로 눈을 가린 아버지가 등장한다. 아들은 아버지에게 "서프라이즈가 있어요. 무엇인지 알아맞혀 보세요"라고 말한다. 

아버지는 "글쎄, 톨루카에서 (따로 살고 있는) 가족들이 왔나? 아니면 여자친구를 데려왔나?"라고 말했고, 아버지에게 아들은 "(여자친구가 생긴다면) 그건 제게 서프라이즈겠죠"라며 웃는다. 

잠시 후 아들은 "세계 최고의 아버지에게 드립니다"라고 말하며 아버지의 안대를 벗겼다. 

아버지 앞에는 첫 눈에 봐도 오래된, 그러나 상태는 매우 양호해 보이는 클래식 자동차 한 대가 서 있었다. 앞 유리에는 "세계 최고의 아버지에게"라고 아들이 손으로 쓴 글이 적혀 있었다. 

아버지는 순간 깜짝 놀라 감동에 젖어 아무 말도 하지 못했다. 아버지 곁에서 아들은 "제가 항공 엔지니어가 된 건 모두 아버지 덕분입니다"라고 말한다. 

알고 보니 이 자동차는 아버지가 아들의 대학 등록금을 위해 내다 판 자동차였다.

아들은 대학에 다닐 때 경제적으로 형편이 어려워 한때 학업 포기를 고민했다. 항공 엔지니어의 꿈을 접으려는 아들을 위해 아버지는 신차로 구입한 뒤 줄곧 사용하던 자신의 애마를 처분, 등록금을 냈다. 해당 차량은 1969년식 플리머스 바라쿠다였다. 

덕분에 대학을 마친 아들은 "나 때문에 아버지가 사랑하던 자동차를 팔아야 했다. 그 차를 다시 사 아버지에게 돌려드리기 전까진 차를 사지 말자고 결심했다"고 말했다. 

아버지에게 돌려드리기 위해 아버지가 판 차를 추적한 아들은 소유주를 찾아갔지만 처음엔 가격이 너무 올라 충격을 받았다. 자동차를 복원한 새 주인이 매입가보다 훨씬 높은 가격을 부른 것이었다. 아들은 "말끔하게 복원돼 새 주인이 높은 값을 요구하는 것도 무리는 아니었다"고 했다. 

하지만 포기하지 않고 월급을 받는 대로 저축을 하며 차근차근 돈을 모은 아들은 마침내 아버지의 자동차를 다시 구입하는 데 성공했다. 

헤어졌던 자동차와 다시 만나 감동에 젖은 아버지에게 아들은 "이제는 (제가) 경제적으로 나아졌어요. 세상의 모든 자동차를 다 사드려도 은혜를 갚기엔 부족하겠지만 아버지가 가장 아끼셨던 자동차를 다시 돌려드리고 싶었습니다"라고 말했다. 

영상은 부자가 함께 자동차에 올라 드라이브를 떠나면서 끝난다. 

한편 현지 언론과 소셜 미디어를 통해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그 아버지에 그 아들이다. 훈훈한 이야기에 마음까지 따뜻해진다" "아버지가 자동차보다 아들의 효심에 더욱 감동하셨겠다"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손영식 남미 통신원 voniss@naver.com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