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오영훈 제주지사, 제주유나이티드 홈경기 시축

강승남 기자 입력 2022. 07. 02. 15:06

기사 도구 모음

오영훈 제주지사는 2일 제주유나이티드와 FC서울 경기에서 시축한다.

오 지사는 이날 오후 6시 서귀포시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K리그 제주 유나이티드와 FC서울 경기에 제주유나이티드 유니폼을 입고 시축하고 도민들과 함께 경기를 관람한다.

특히 이날 경기에서 제주유나이티드 선수들은 재생섬유를 사용한 유니폼을 입고 경기에 나선다.

오 지사는 제주 유나이티드의 선전을 기원하고 탄소중립사회로의 전환에 대한 의지를 담아 이날 홈경기에서 시축에 나선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선수들은 재생섬유 유니폼 착용
제주도는 2일 오후 6시 서귀포시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K리그 제주 유나이티드와 FC서울 경기에 제주유나이티드 유니폼을 입고 시축하고 도민들과 함께 경기를 관람한다. 오영훈 제주도지사가 민선 8기 출범 첫날인 1일 제주시 제주민속자연사박물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2022.7.1/뉴스1 © News1 오현지 기자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 = 오영훈 제주지사는 2일 제주유나이티드와 FC서울 경기에서 시축한다.

오 지사는 이날 오후 6시 서귀포시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K리그 제주 유나이티드와 FC서울 경기에 제주유나이티드 유니폼을 입고 시축하고 도민들과 함께 경기를 관람한다.

제주 유나이티드는 2022 시즌 현재 K리그 3위(8승 5무 5패)에 올라 있다. 제주유나이티드는 올해 리그 정상과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아 챔피언스 리그 진출에 도전하고 있다.

특히 이날 경기에서 제주유나이티드 선수들은 재생섬유를 사용한 유니폼을 입고 경기에 나선다. 이 유니폼은 제주유나이티드 팬들이 직접 모은 3만2153개의 페트병을 재활용한 원단을 사용했다. 또 제주를 상징하는 해녀를 모티브로 디자인했다.

오 지사는 제주 유나이티드의 선전을 기원하고 탄소중립사회로의 전환에 대한 의지를 담아 이날 홈경기에서 시축에 나선다.

ksn@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