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조선비즈

구글, 이용자 낙태기관 방문기록 삭제하기로

김윤수 기자 입력 2022. 07. 02. 18:14 수정 2022. 07. 02. 18:16

기사 도구 모음

구글이 다음주부터 이용자가 낙태 관련 기관을 방문하면 위치기록을 삭제하겠다고 1일(현지시각) 발표했다.

외신에 따르면 구글은 낙태 시설을 포함해 가정폭력 보호소, 불임 센터, 중독 치료시설, 체중감량 시설 등 사생활을 보호받아야 하는 다른 시설의 방문 기록도 삭제하기로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달 27일(현지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의 주의회 의사당 앞에서 연방대법원의 낙태권 폐기 판결에 반대하는 낙태권 옹호론자들이 시위를 벌이고 있다. /AFP=연합뉴스

구글이 다음주부터 이용자가 낙태 관련 기관을 방문하면 위치기록을 삭제하겠다고 1일(현지시각) 발표했다.

지난달 24일 미국 연방 대법원이 여성의 낙태권을 헌법상 권리로 인정한 1973년 ‘로 대 웨이드’ 판례를 뒤집은 후 일주일 만에 나온 것이다. 구글의 위치정보가 낙태 조사 등 사생활 추적에 이용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면서 구글에 대응에 나선 걸로 보인다.

외신에 따르면 구글은 낙태 시설을 포함해 가정폭력 보호소, 불임 센터, 중독 치료시설, 체중감량 시설 등 사생활을 보호받아야 하는 다른 시설의 방문 기록도 삭제하기로 했다.

젠 피츠패트릭 구글 수석 부사장은 “우리 시스템이 누군가 이런 시설 중 하나를 방문했다고 파악한다면 우리는 그가 시설을 방문한 직후 기록에서 그 항목을 지울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민주당은 지난 5월 순다르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CEO)에게 서한을 보내 “극우 극단주의자가 스마트폰 위치 정보를 생식 관련 의료서비스 이용자를 탄압하는 데 쓰지 않도록 정보 수집을 멈춰달라”고 촉구하기도 했다.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