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조선비즈

나토 정상회의에 바빠진 중국.. 왕이, 동남아 5개국 방문

김윤수 기자 입력 2022. 07. 02. 18:44

기사 도구 모음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오는 3일부터 미얀마, 인도네시아, 태국, 필리핀,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 5개국을 차례로 방문한다.

2일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에 따르면 왕 부장은 미얀마에서 란창강·메콩강 협력 외교장관회의(미얀마·라오스·태국·캄보디아·베트남 등 참가)를 주재하고 인도네시아에서 열리는 G20(주요 20개국) 외교장관 회의에 참석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왕이(오른쪽 두 번째)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지난달 2일(현지시각) 파푸아뉴기니 수도 포트모르즈비의 국제공항에 도착해 손을 흔들고 있다. /AFP=연합뉴스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오는 3일부터 미얀마, 인도네시아, 태국, 필리핀,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 5개국을 차례로 방문한다.

2일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에 따르면 왕 부장은 미얀마에서 란창강·메콩강 협력 외교장관회의(미얀마·라오스·태국·캄보디아·베트남 등 참가)를 주재하고 인도네시아에서 열리는 G20(주요 20개국) 외교장관 회의에 참석한다.

왕 부장은 각 방문국과 외교장관 회담도 가질 걸로 보인다. 이어 중국으로 돌아와 광시좡족자치구 난닝에서 중국-베트남 양자협력 지도위원회 제14차 회의, 중국-캄보디아 정부간 조정위원회 제6차 회의를 각각 주재한다.

왕 부장의 행보는 지난달 29~30일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가 정상회의에서 중국을 ‘도전’으로 규정하고 한국·일본·호주·뉴질랜드 정상을 참석시키며 아시아·태평양 국가들과 협력 강화를 모색한 후 이뤄지는 것이다. 미국 주도의 대 중국 포위망 확장에 동남아 국가들이 동참하지 않도록 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