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MBC연예

'놀토' 김준호 "나래바에서 ♥김지민에 고백.. 대답듣고 오열" 러브스토리 공개

차혜린 입력 2022. 07. 02. 19:53 수정 2022. 07. 02. 19:56

기사 도구 모음

김준호♥김지민 커플이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박나래는 "제가 캠핑을 좋아하니까 김지민씨가 캠핑을 가자고 하더라. 그러다 갑자기 김준호가 끼더라. 캠핑 생각도 없는 사람이 캠핑용품을 사더라"라며 "그런 만남이 무르익었을때 '고백을 하고 싶다'고 하더라. 나래바에서 자리를 마련했는데 그렇게 진심으로 할 줄 몰랐다. 편하게 술먹는 자리였는데 머리부터 발끝까지 정장을 입고 왔다. 여름인데. 그가 눈물을 흘리면서 무릎을 꿇고 고백을 했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준호♥김지민 커플이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2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에서는 '커플특집'으로 김준호♥김지민 커플이 게스트로 출연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MC 붐은 "연인으로 발전하기까지 일등공신이 박나래씨라고 한다. 준호씨가 무릎을 꿇고 엉엉 울면서 사랑고백한 곳이 나래바라고 한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김준호는 "나래는 한마디로 작전주다. 2~3년 동안 나래가 (김지민에게) '준호 오빠는 좋은 사람' '착한사람'이라며 주입했다"고 말했다.

박나래는 "제가 캠핑을 좋아하니까 김지민씨가 캠핑을 가자고 하더라. 그러다 갑자기 김준호가 끼더라. 캠핑 생각도 없는 사람이 캠핑용품을 사더라"라며 "그런 만남이 무르익었을때 '고백을 하고 싶다'고 하더라. 나래바에서 자리를 마련했는데 그렇게 진심으로 할 줄 몰랐다. 편하게 술먹는 자리였는데 머리부터 발끝까지 정장을 입고 왔다. 여름인데. 그가 눈물을 흘리면서 무릎을 꿇고 고백을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자 김지민은 "사실 무릎 꿇인게 아니라 의자가 부러진거다. 의자가 꺾이면서 엉겁결에 한쪽 무릎을 꿇었는데 그 참에 고백을 한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감동적인 멘트가 있었냐는 물음에 김준호는 "약간 장난스럽게 '이거 마시면 나랑 사귀는거다'라는 식의 멘트를 했다. '나랑 사귈래?' 라고 했는데 '어'라고 하니까 눈물이 나더라"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에 김지민은 "술먹었을땐 감동적이고 그랬는데 지금 들어보니까 못 들어주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iMBC 차혜린 | 사진제공=tvN

저작권자(c) MBC연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