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조선비즈

4호 태풍 에어리, 월요일부터 한반도 영향

김윤수 기자 입력 2022. 07. 02. 20:30 수정 2022. 07. 02. 20:37

기사 도구 모음

4호 태풍 에어리(AERE)가 오는 4~5일 제주도와 남해안을 중심으로 한반도에 영향을 줄 걸로 보인다.

2일 기상청에 따르면 에어리는 이날 오전 9시쯤 일본 오키나와 남동쪽 약 330㎞ 부근 해상을 지났다.

오후 9시쯤 오키나와 동남동쪽 약 60㎞ 부근 해상을 지날 예정이다.

이어 오키나와 북서쪽으로 이동한 뒤 오는 4~5일 제주도와 남해안을 중심으로 한반도에 영향을 줄 걸로 보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상청은 제4호 태풍 에어리(AERE)가 오는 4∼5일 제주와 남해안을 중심으로 우리나라에 영향을 주겠다고 2일 밝혔다. 사진은 태풍 내습을 앞둔, 이날 제주 서귀포항의 모습. /연합뉴스

4호 태풍 에어리(AERE)가 오는 4~5일 제주도와 남해안을 중심으로 한반도에 영향을 줄 걸로 보인다.

2일 기상청에 따르면 에어리는 이날 오전 9시쯤 일본 오키나와 남동쪽 약 330㎞ 부근 해상을 지났다. 오후 9시쯤 오키나와 동남동쪽 약 60㎞ 부근 해상을 지날 예정이다. 이어 오키나와 북서쪽으로 이동한 뒤 오는 4~5일 제주도와 남해안을 중심으로 한반도에 영향을 줄 걸로 보인다.

에어리는 전날까지 열대저압부 상태였다가 높은 해수면 온도, 해양열용량, 강한 대류활동 등으로 6시간 만에 태풍으로 발달했다.

다음주 초중반엔 전국에, 후반엔 지역에 따라 비가 올 예정이다. 월요일인 4일은 충청권과 남부지방, 제주도에, 5~6일은 전국에, 7일은 중부지방과 전라권, 경북권에, 8일은 중부지방과 전라권에 비가 오겠다.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