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조선비즈

박진 외교부 장관 "중국은 자유무역 최대 혜택 본 국가.. 국제질서 동참해야"

김윤수 기자 입력 2022. 07. 02. 20:44 수정 2022. 07. 02. 20:47

기사 도구 모음

박진 외교부 장관은 2일 "중국은 자유주의 무역의 최대 혜택을 본 국가"라면서 "국제질서에 동참해가는 게 중국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채널A 뉴스에 출연, 윤석열 대통령의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참석이 중국을 겨냥했다는 해석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윤 대통령의 행보가 반중 노선이 아니라는 정부의 입장을 박 장관이 재차 강조한 것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박진 외교부 장관. /외교부 제공

박진 외교부 장관은 2일 “중국은 자유주의 무역의 최대 혜택을 본 국가”라면서 “국제질서에 동참해가는 게 중국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채널A 뉴스에 출연, 윤석열 대통령의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참석이 중국을 겨냥했다는 해석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일각에선 윤 대통령이 나토 정상회의에서 한 연설 내용의 일부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뿐 아니라 중국도 겨냥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윤 대통령의 행보가 반중 노선이 아니라는 정부의 입장을 박 장관이 재차 강조한 것이다.

그는 “중국도 마찬가지로 아시아, 인도, 태평양 지역에서 새롭게 형성되는 질서에 같이 동참하길 원하고 있다”면서 “중국도 얼마든지 참여할 수 있다”고 했다.

박 장관은 한미일 3국 연합 훈련 실시 가능성에 대해 “북한이 미사일을 쏘게되면 사전에 경보하고 추적, 탐지하는 훈련이 필요하지 않겠느냐”면서 “검토해볼 수 있다”고 답했다. 북한의 7차 핵실험 시행 예상 시점과 관련해선 “예단하기 어렵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도 북한의 도발이 이뤄지면 신규 제재 결의안이 나올 것이고 북한도 이를 모를리가 없다”고 했다.

그는 나토 정상회의에서 윤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가 조우한 것과 관련해 “윤 대통령께서 현안 문제를 풀고 미래 지향적으로 나가자고 했고 기시다 총리도 한일관계를 건전한 관계로 돌리기 위해 긴밀 소통하자는 언급이 있었다”고 말했다.

다음주 출범이 예상되는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관련 민관협의회에 대해선 “피해자 측을 포함한 관련 당사자와 각계 각층의 의견을 경청하고 국민이 납득할만한 해결을 모색하기 위함”이라고 협의회 출범 취지를 밝혔다.

박 장관은 또 윤 대통령의 외교 스타일에 대해 “통이 크고 솔직하다. 상대방을 배려하면서 현안 문제가 있으면 가감 없이 얘기했다”고 했다.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