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OSEN

타블로 딸 하루, 어느덧 13살 청소년..클수록 강혜정 판박이

장우영 입력 2022. 07. 03. 16:41

기사 도구 모음

가수 타블로가 딸 하루의 과거를 회상했다.

타블로와 딸 하루가 계단에 앉아 함께 우유를 마시는 모습이 귀여움을 자아낸다.

이어진 사진에도 타블로가 하루와 함께 나랂니 서서 서로를 바라보고 있다.

타블로가 이렇게 옛날을 갑자기 떠올린 건 이제 하루가 13살이 됐기 때문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타블로 딸 하루 인스타그램

[OSEN=장우영 기자] 가수 타블로가 딸 하루의 과거를 회상했다.

3일 타블로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옛날”이라며 사진을 게재했다.

게재된 사진에는 타블로가 말한 것처럼 정말 옛날이 담겼다. 타블로와 딸 하루가 계단에 앉아 함께 우유를 마시는 모습이 귀여움을 자아낸다. 이어진 사진에도 타블로가 하루와 함께 나랂니 서서 서로를 바라보고 있다.

타블로가 이렇게 옛날을 갑자기 떠올린 건 이제 하루가 13살이 됐기 때문이다. 초등학교를 졸업할 나이가 된 만큼 아빠로서의 감회가 남다른 것. 타블로 뿐만 아니라 팬들도 하루의 아기 시절을 그리워했다.

한편 타블로는 딸 하루와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등에 출연했다. /elnino8919@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