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조선

희대의 '먹튀'에게 보내는 뼈있는 일침 "LA FC에 좋은 정신력으로 일하러 와야 한다"

김진회 입력 2022. 07. 03. 18:13

기사 도구 모음

스페인 레알 마드리드를 떠나 미국 메이저사커리그(MLS) LA FC로 이적한 희대의 '먹튀' 가레스 베일이 뼈있는 일침을 당했다.

이번 시즌을 마지막으로 레알 마드리드와 계약이 끝난 베일의 행선지를 두고 여러 가능성이 제기됐지만, 종착지는 LA FC였다.

그러나 외부적인 시각에서도 베일이 레알 마드리드의 말년을 좋지 않게 보내고 LA FC로 이적했다는 건 이해하기 힘든 부분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가레스 베일.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스페인 레알 마드리드를 떠나 미국 메이저사커리그(MLS) LA FC로 이적한 희대의 '먹튀' 가레스 베일이 뼈있는 일침을 당했다.

2018년 LA FC에 둥지를 튼 카를로스 벨라는 3일(한국시각) 미국 매체와의 기자회견에서 "베일이 MLS에서 새로운 출발을 성공시키려면 제대로 해야 한다"고 충고했다.

베일은 사우스햄턴과 토트넘을 거쳐 레알 마드리드에서 프리메라리가 3회, 유럽챔피언스리그 5회 등 다양한 우승을 경험하며 팬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그러나 잦은 부상과 부진, 지네딘 지단 전 감독과의 불화 등으로 입지가 좁아졌다. 2020~2021시즌엔 임대 형식으로 친정 토트넘에 돌아가기도 했다.

2021~2022시즌 레알 마드리드로 복귀했지만 정규리그 5경기를 포함해 총 7경기 출전에 그쳤다. 이번 시즌을 마지막으로 레알 마드리드와 계약이 끝난 베일의 행선지를 두고 여러 가능성이 제기됐지만, 종착지는 LA FC였다.

다만 LA FC 기존 선수들에게 베일의 신뢰도는 그리 높지 않은 듯하다. 이미 레알 마드리드에서 주급 60만파운드(약 9억원)를 받으면서도 제 역할을 다하지 못한 부분이 선수들 사이에서도 반신반의하게 만들었을 가능성이 높다. 그 동안 베일의 인터뷰를 살펴보면 자신에겐 아무런 문제가 없고, 구단과 '기생충'이라 표현한 스페인 언론의 문제라고 치부된다. 그러나 외부적인 시각에서도 베일이 레알 마드리드의 말년을 좋지 않게 보내고 LA FC로 이적했다는 건 이해하기 힘든 부분이다.

벨라는 "베일이 좋은 정신력, 좋은 태도로 팀에 합류한다면, 큰 선수이기 때문에 정말 중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레알 마드리드 소속이었고, 그가 얼마나 잘하는지 모두가 알고 있다. 때문에 베일에 대해선 말할 필요가 없다. 다만 내가 말하고 싶은 건 베일이 일하러 와야 한다는 것"이라며 쓴소리를 가했다. 또 "베일이 좋은 모습, 좋은 방법, 좋은 태도, 좋은 정신력으로 와야 한다. 베일은 우리에게 매우 중요할 것이다. 그의 높은 수준의 축구를 팀에 가져와 트로피를 획득할 수 있어야 한다"고 전했다. 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