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경향신문

또 '벼랑 끝' 존슨..이번엔 거짓말

박효재 기자 입력 2022. 07. 06. 22:06 수정 2022. 07. 06. 22:4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보수당 원내부총무 임명 때
성 비위 전력 알고도 눈감고
"몰라" "나쁜 실수" 말 바꾸기
장관 2명 "신뢰 깨져" 사의

코로나19로 인한 봉쇄령 국면에 술파티를 벌여 불명예 퇴진할 뻔했던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사진)가 인사 문제 관련 거짓말로 또 한 번 정치 생명이 위태로워졌다. 존슨 내각을 지켰던 핵심 장관 두 명이 사임하면서 존슨 총리의 자진 사퇴 압박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존슨 총리는 5일(현지시간) 과거 성 비위를 저지른 크리스토퍼 핀처 보수당 하원의원을 보수당 원내부총무로 임명한 것은 잘못한 일이라고 사과했다.

핀처 의원은 지난달 30일 술에 취해 남성 두 명을 더듬어 만진 혐의로 원내부총무 자리에서 물러났다. 이후 핀처 의원이 2019년 외교부 부장관 시절에도 성 비위를 저질렀는데 존슨 총리가 이를 알고도 그를 올해 2월 원내부총무로 임명했다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논란이 커졌다.

총리실은 지난 1일엔 존슨 총리가 과거 잘못을 몰랐다고 주장했다가 지난 4일엔 의혹을 알고 있었지만 정식으로 문제 제기가 안 된 사안이었다고 말을 바꿨다. 이에 존슨 총리가 직접 관련 사항을 보고받아 놓고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사이먼 맥도널드 전 외교부 차관이 반박하고 나섰다. 그러자 총리실은 또 존슨 총리가 당시 보고는 받았지만 기억하지 못한다고 입장을 바꿨다. 궁색한 말바꾸기에 비난 여론이 높아지자 존슨 총리는 결국 그 사안을 알고도 2019년 조처를 하지 않은 것은 나쁜 실수라고 말했다. 다만 거짓말을 한 것은 아니라고 버텼다.

존슨 총리의 발표 직후 리시 수낙 재무부 장관과 사지드 자비드 보건부 장관은 현 정부에서 일할 수 없다며 사표를 던졌다. 수낙 장관은 “정부는 제대로, 유능하게, 진지하게 일을 해야 한다”며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충격, 우크라이나 전쟁 등으로 어려운 시기에 물러나는 것이 가벼운 결정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자비드 장관은 존슨 총리를 신뢰할 수 없으며, 그 아래에서 일하면서 양심을 지킬 수가 없다고 말했다. 두 사람보다 낮은 급의 직책을 맡은 의원들도 잇따라 사의를 밝히고 있다. 장관을 보좌하는 하원의원 네 명과 알렉스 초크 잉글랜드·웨일즈 법무차관 등도 사퇴했다. 빔 아폴라미 보수당 부의장도 사임을 발표하면서 존슨 총리의 사퇴를 촉구했다.

보수당 내부에서는 ‘파티게이트’에 이어 존슨 총리 불신임안이 다시 들끓고 있다. 신임투표 후 1년 유예기간 규정을 변경해서 다시 신임 여부를 묻자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존슨 총리는 지난달 초 보수당 신임투표를 간신히 통과해 자리를 지키고 있다.

존슨 총리는 두 장관의 사임에 안타깝다고 밝히면서 곧바로 후속 인사를 단행했다. 이라크 쿠르드족 난민 출신인 나딤 자하위 교육부 장관을 재무부 장관으로 임명했다. 스티브 바클레이 비서실장을 보건부 장관으로 임명했고, 미셸 도닐런 교육부 차관은 장관으로 승진했다.

박효재 기자 mann616@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