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한국경제

"뒤에서 남자 다가와"..아베, 총격 피습에 심폐 정지 [종합]

이송렬/신용현 입력 2022. 07. 08. 13:12 수정 2022. 08. 07. 00:01

기사 도구 모음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가 심폐 정지 상태에 빠졌다.

8일 NHK와 교토통신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아베 전 총리는 이날 오전 11시30분께 일본 나라현 나라시에서 참의원 선거를 앞두고 가두 유세를 하던 도중 피를 흘리면서 쓰러졌다.

아베 전 총리는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고, 소방 당국은 심폐 정지 상태라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총성 같은 소리 두차례"
현장서 살인미수 혐의로 남성 체포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가 심폐 정지 상태에 빠졌다. 선거 유세 도중 사제총에 맞아서다.

8일 NHK와 교토통신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아베 전 총리는 이날 오전 11시30분께 일본 나라현 나라시에서 참의원 선거를 앞두고 가두 유세를 하던 도중 피를 흘리면서 쓰러졌다.

아베 전 총리 연설이 시작되고 1~2분 정도 후 총성이 두 차례에 들렸고, 아베 전 총리가 가슴 부위에 피를 흘리며 쓰러진 것으로 전해졌다.

아베 전 총리는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고, 소방 당국은 심폐 정지 상태라고 설명했다. 심폐 정지는 심장과 호흡이 정지했지만, 의사에 의한 사망 판정을 받지 않은 상태다.

경찰은 현장에서 남성 한 명을 체포해 살인 미수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 그가 소지하고 있던 총도 압수했다. 경찰 관계자는 아베 전 총리가 뒤에서 사제총을 맞은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현장에 있던 한 여성은 "아베 전 총리가 연설하는 중에 뒤에서 남자가 다가왔다"며 "두 번째 발사가 이뤄진 순간에 아베 전 총리가 쓰러졌고 주변 사람들이 모여 심폐소생술 등을 진행했다"고 했다.

또 다른 여성은 "총은 권총보다는 큰 것 같았다"며 "총을 쏜 남성은 곧바로 잡혔다. 이후 아베 전 총리는 구급차로 옮겨졌다"고 말했다.

아베 전 총리는 2006년 9월~2007년 9월과 2012년 12월~2020년 9월 두 차례에 걸쳐 총리를 지냈다. 일본 집권 자민당 내 대표적 강경파 인사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