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세계일보

문체부 조선총독부 복원 논란..박보균 잘못 일부 시인

이동준 입력 2022. 07. 28. 22:01

기사 도구 모음

  청와대 활용방안이라면서 조선총독부 관저 모형 복원을 하겠다고 밝혀 논란이 된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8일 "부적절 요소가 있었다"며 잘못을 일부 시인했다.

박 장관은 이날 오후 속개된 21대 국회 후반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모형 제작이라고 했으면 될 걸 복원이라고 해서 과거총독부 논란을 자초한 것"이라는 홍익표 문화체육관광위원장의 지적에 이같이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조선총독부 복원 이유 "43년간 대통령 역사문화 모습 현재 청와대에 없어"
철거전 조선총독부 모습. 1995년 김영삼 대통령이 철거하기 전까지 대한민국 정부 청사, 국립중앙박물관 건물로 사용됐다. 사진=국가기록원
 
청와대 활용방안이라면서 조선총독부 관저 모형 복원을 하겠다고 밝혀 논란이 된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8일 “부적절 요소가 있었다”며 잘못을 일부 시인했다.

박 장관은 이날 오후 속개된 21대 국회 후반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모형 제작이라고 했으면 될 걸 복원이라고 해서 과거총독부 논란을 자초한 것”이라는 홍익표 문화체육관광위원장의 지적에 이같이 밝혔다.

홍 위원장은 “미니어처 복원이란 말을 쓰지 않는다”며 “문체부가 논란의 원인을 제공한 측면이 있다. 처음부터 모형 제작이라고 했으면 아무 문제가 없었을 것을 복원이라고 해서 과거 총독부를 다시 만드는 것 아니냐는 논란을 자초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자 박 장관은 “미니어처 제작도 외국의 경우 복원의 개념에 들어간다”면서도 “그런 측면이 있다. 부적절한 요소가 있었다”고 잘못을 시인했다.

한편 이날 민주당에선 박 장관을 향한 민주당 위원들의 질타가 쏟아졌다. 유정주 민주당 의원은 “모두가 반대하는 조선총독부 관저를 미니어쳐 (모형으로) 제작한다고 한다. 조선총독부 관저를 왜 문체부가 나서서 복원하는 것이냐”고 따져물었다.

이개호 민주당 의원은 “그 건물은 본질이 일제 때 건축된 것”이라며 “뭐라고 말씀하셔도 조선총독부 관저다. 역사화 과정이라는 이유만으로 가치중립적으로 판단해 복원하는 것은 잘못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박 장관은 “43년간 우리 대통령 역사문화 모습이 현재 청와대에 없다. 옛날 건물을 조그마한 미니어쳐로 만들어 2층 대통령 집무실과 숙소 모습을 보여주기 위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