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시스

백악관, 한미 실기동 훈련 재개에 "한반도 군사 준비태세 중요"

이재준 입력 2022. 07. 30. 03:55

기사 도구 모음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는 한미 실기동 연합훈련 재개 문제와 관련해 한반도 군사 준비태세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미국의 소리(VOA)가 30일 보도했다.

커비 조정관은 언론 전화브리핑에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최근 미국과 한국을 향해 군사적 위협 발언을 행한 상황에서 한미 실기동 연합훈련을 재개할 필요가 있느냐"는 질문에 답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 2017년 7월 29일 한미 양국이 동해안에서 실시한 연합 탄도미사일 사격훈련에서 한국군의 현무-2와 미 8군의 에이태킴스(ATACMS) 지대지 탄도미사일이 발사되고 있다. (사진=합동참모본부(국방홍보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는 한미 실기동 연합훈련 재개 문제와 관련해 한반도 군사 준비태세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미국의 소리(VOA)가 30일 보도했다.

방송에 따르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의 존 커비 전략소통조정관은 29일(현지시간) "우리는 항상 한반도의 상황에 맞게 훈련과 연습 체제를 조정하고 있고 완전한 준비태세를 갖추도록 확실히 하고 있다"고 밝혔다.

커비 조정관은 언론 전화브리핑에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최근 미국과 한국을 향해 군사적 위협 발언을 행한 상황에서 한미 실기동 연합훈련을 재개할 필요가 있느냐"는 질문에 답변했다.

그는 "우리는 한반도에서 군사 준비태세가 매우 중요하다고 믿는다"고 언명했다.

이어 커비 조정관은 한반도에서 군사 준비태세를 확보할 수 있는 많은 방법들 가운데 실제 훈련과 도상 훈련, 가상 훈련, 혹은 혼합된 방식이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연합훈련에 대해선 주한미군이나 국방부에 문의할 사안이라며 즉답하지 않았다.

미국과 한국의 야외 실기동 연합훈련은 2018년 6월 미북 싱가포르 정상회담 이후 대대급 이하 규모로만 진행했고 여단급 이상은 하지 않았다.

이런 상황에서 한국 국방부는 최근 대통령 업무보고에서 2018년 이래 중단 또는 축소된 대규모 한미 연합연습과 여단급 이상 야외기동훈련을 올해부터 부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국 국방부 보고자료는 양국이 연합 항모강습단 훈련과 연합 상륙훈련과 같은 연대급 이상 야외기동훈련을 재개하고 연합연습과 연계해 다양한 연합 야외기동훈련을 집중적으로 시행할 계획이라고 명시했다.

또한 8월22일부터 9월1일까지 실시하는 후반기 한미 연합훈련의 명칭을 '연합 지휘소 훈련(CCPT)'에서 '을지 자유의 방패(UFS·을지 프리덤실드)'로 변경해 실시하기로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jjs@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