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스포츠조선

서울보라매병원 남기웅 교수, 한국지질·동맥경화학회 '신진학술연구비 수혜자' 선정

장종호 입력 2022. 08. 01. 09:08

기사 도구 모음

서울보라매병원 신경과 남기웅 교수가 최근 한국지질·동맥경화학회로부터 2022년도 신진학술연구비 수혜자로 선정됐다.

이에 따라 남 교수는 오는 9월 16일 개최 예정인 '2022년 한국지질·동맥경화학회 추계학술대회(ICoLA2022)' 시상식에서 신진학술연구비 1000만원을 수여받게 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보라매병원 신경과 남기웅 교수가 최근 한국지질·동맥경화학회로부터 2022년도 신진학술연구비 수혜자로 선정됐다.

한국지질·동맥경화학회는 젊은 의학자의 기초 및 임상 연구 진흥을 목적으로 매년 우수한 연구계획서를 제출한 의학자를 선정하고, 해당 연구가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학술연구비를 지원해오고 있다.

남 교수는 '대동맥 질환으로 인한 허혈성 뇌졸중의 예후에 중성지방과 중성지방 관련 지수가 미치는 영향에 대한 연구'의 연구 가치를 인정받아 신진학술연구비 수혜자로 최종 선정됐다.

이에 따라 남 교수는 오는 9월 16일 개최 예정인 '2022년 한국지질·동맥경화학회 추계학술대회(ICoLA2022)' 시상식에서 신진학술연구비 1000만원을 수여받게 됐다.

남 교수는 "앞으로도 이상지질혈증과 동맥경화증에 대한 다양한 연구를 적극 수행해나가며 학회의 발전과 국민의 건강증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남기웅 교수는 서울의대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석사 학위를 받아 현재 보라매병원 신경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또한, 한국지질·동맥경화학회, 대한신경과학회, 대한뇌졸중학회, 대한신경초음파학회 등의 정회원으로 활동하며 활발한 학술활동을 펼치고 있다.
장종호 기자 bellho@sportschosun.com

남기웅 교수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