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SBS

국방부 "내년 봄 한미 해병대 연합상륙훈련 논의 중"

배준우 기자 입력 2022. 08. 01. 11:45

기사 도구 모음

한미가 연합 야외 실기동 훈련을 확대하기로 한 가운데, 연대급 이상 규모의 첫 훈련은 내년 봄에 있을 해병대 연합상륙훈련이 될 전망입니다.

문홍식 국방부 부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내년에는 연대급 이상 연합 야외기동훈련을 한다고 설명한 바 있고, 그런 차원에서 연합상륙훈련도 포함될 수 있다"며 "상륙훈련에 대한 협의가 한미간에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미가 연합 야외 실기동 훈련을 확대하기로 한 가운데, 연대급 이상 규모의 첫 훈련은 내년 봄에 있을 해병대 연합상륙훈련이 될 전망입니다.

국방부에 따르면 현재 한미는 내년 해병대 연합상륙훈련을 위해 규모와 훈련 명칭 등을 두고 실무 협의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문홍식 국방부 부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내년에는 연대급 이상 연합 야외기동훈련을 한다고 설명한 바 있고, 그런 차원에서 연합상륙훈련도 포함될 수 있다"며 "상륙훈련에 대한 협의가 한미간에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내년에 시행될 전망인 상륙훈련은 매년 3∼4월 경북 포항 일대에서 시행됐다가 2018년을 마지막으로 중단된 쌍룡훈련입니다.

쌍룡훈련이 내년에 5년 만에 시행되면 새 정부 들어 사실상 첫 대규모 연합 야외 기동훈련이 될 전망입니다.

앞서 국방부는 지난달 대통령 업무보고 등에서 연대급 이상 연합기동훈련을 재개하겠다고 밝혔고 그 사례로 연합항모강습단훈련과 함께 쌍룡훈련을 뜻하는 연합상륙훈련을 꼽은 바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배준우 기자gate@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