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한국일보

삼성 갤럭시 '셀프수리' 美서 시작.. '수리할 권리' 확산할까

이서희 입력 2022. 08. 04. 14:40

기사 도구 모음

삼성전자가 2일(현지시간) 미국에서 최신 스마트폰, 태블릿 PC를 대상으로 한 자가수리(self repair) 프로그램을 시작했다.

가장 먼저 자가수리 제도를 시작한 애플은 부품 비용을 A서비스센터 수리 가격과 거의 비슷하게 책정해 뭇매를 맞았다.

워싱턴포스트(WP)는 "삼성전자가 제공한 갤럭시S20 화면 조립 분해 과정은 41단계로 이뤄져 있다"고 지적하며 "수리를 허용할 의지가 있다면, 애초에 수리하기 쉽도록 제품을 설계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수리권 보장해야" 미 정부 압박에
애플, 구글도 자가수리 부품 판매
비싼 부품값, 복잡한 과정 등 한계
삼성전자가 2일(현지시간) 미국에서 스마트폰과 태블릿PC 자가수리 제도 운영을 시작했다. 아이픽싯 홈페이지 캡처

삼성전자가 2일(현지시간) 미국에서 최신 스마트폰, 태블릿 PC를 대상으로 한 자가수리(self repair) 프로그램을 시작했다. 자가수리는 고장난 기기를 서비스센터에 맡기지 않고, 사용자가 정품 부품을 직접 구입해 '셀프 수리'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앞으로 미국에서 삼성전자 제품을 사용하는 사람들은 전자기기 수리 전문업체 아이픽싯(iFixit)이나 삼성전자 매장에서 부품과 수리 설명서를 구입해 직접 고칠 수 있다. 갤럭시 S21 모델의 화면과 배터리를 교체할 수 있는 어셈블리 부품의 경우, 가격이 167.99달러(약 22만 원)다.


애플 삼성 잇달아 셀프수리 부품 판매

앞서 애플과 구글도 자가수리 제도를 내놓았다. 미국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1위인 애플은 4월부터 아이폰 12와 13, SE3 등의 부품을 판매했으며, 수리에 필요한 도구도 대여하고 있다.

통상 전자제품을 만드는 기업들은 수리 권한을 고객과 공유하는 일에 매우 부정적이다. 표면적으론 "비전문가가 수리하면 고장날 확률이 더 커지고 위험하다"는 이유를 내세우지만, 속으론 지식재산권 침해나 기술 유출 등의 가능성을 우려한다. 또한 수리 권한을 나누게 되면 저렴한 비용으로 제품을 고칠 수 있게 되어, 신제품 구입 수요가 줄어들게 되는 문제도 있다. 일부 기업들은 수리비를 일부러 높게 책정해 제품 교체를 유도한다는 비판을 받기도 했다.

그랬던 제조사들이 잇따라 자가수리를 받아들인 것은 이들이 갑자기 착해져서가 아니다. 소비자들의 수리할 권리(right to repair)를 보장해야 한다는 미국 정부의 압박이 거세졌기 때문이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지난해 7월 전자기기 제조사들의 수리권한 제한 관행을 불법으로 규정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뉴욕주에선 6월 제조사가 인증한 수리업체에서만 수리할 것을 강제하지 못하도록 하는 내용의 법안이 통과됐다.

애플 제공

자가수리 허용하면 탄소배출 줄여

전문가들은 소비자가 자가수리를 선택할 수 있게 되면 제품 수명이 연장되어 폐기물 양을 줄이는 결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전망한다. 유럽환경국에 따르면, 유럽 내 모든 스마트폰의 수명을 1년 연장할 경우 2030년까지 매년 210만 톤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줄일 수 있다. 이는 1년 동안 100만 대 이상의 자동차가 배출하는 이산화탄소의 양과 맞먹는다. 당연히 소비자도 이득이다. 미국 소비자 공익연구 단체인 US PIRG는 제품을 교체하는 대신 수리할 경우 가구당 연간 330억 달러를 절약할 수 있을 것으로 추산했다.

다만 이제 막 시작된 전자제품 자가수리가 온전한 수리권 보장까지 가기에는 여전이 갈 길이 멀다. 가장 먼저 자가수리 제도를 시작한 애플은 부품 비용을 A서비스센터 수리 가격과 거의 비슷하게 책정해 뭇매를 맞았다. 아이폰12 미니의 경우 액정 교체를 위해 서비스센터에 맡기면 229달러(약 30만 원)인데, 교체용 액정 값은 225.96달러(약 29만6,000원)로 거의 똑같다.

수리 과정이 복잡해 이용자가 선뜻 자가수리를 시도하기 어렵다는 점도 문제로 꼽힌다. 워싱턴포스트(WP)는 "삼성전자가 제공한 갤럭시S20 화면 조립 분해 과정은 41단계로 이뤄져 있다"고 지적하며 "수리를 허용할 의지가 있다면, 애초에 수리하기 쉽도록 제품을 설계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실리콘밸리= 이서희 특파원 shlee@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