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한국일보

"에너지 절약 교육, 영세업체에 더욱 절실"[에너지도 다이어트!]

윤현종 입력 2022. 08. 05. 04:31

기사 도구 모음

전국 220개 시민단체가 모인 연대기구인 에너지시민연대는 에너지 절약을 위한 캠페인과 실태조사, 정책 활동 등을 활발히 진행 중인 시민단체다.

이 단체의 주요 목적 중 하나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산업용 에너지 절약 교육을 하는 것이다.

홍혜란(59) 에너지시민연대 사무총장은 한국일보와의 인터뷰에서 "기획재정부와 산업통상자원부 등 정책당국이 에너지 절약 교육의 효과를 지나치게 정량적으로 평가하고 있는 것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홍혜란 에너지시민연대 사무총장 인터뷰
에너지시민연대가 중소기업 대상으로 에너지절약교육을 진행 중인 모습. 최근엔 정부의 예산지원 부족 등으로 중단된 상태다. 에너지시민연대 제공

전국 220개 시민단체가 모인 연대기구인 에너지시민연대는 에너지 절약을 위한 캠페인과 실태조사, 정책 활동 등을 활발히 진행 중인 시민단체다. 이 단체의 주요 목적 중 하나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산업용 에너지 절약 교육을 하는 것이다.

그러나 산업 현장의 전기 과소비를 일정 부분 방지하는 역할을 했던 에너지시민연대의 기업 교육은 지금은 중단된 상태다. 정부가 에너지 교육 관련 예산을 점점 줄였고, 이 여파가 에너지시민연대의 기업 교육 활동에도 영향을 미친 것이다..

홍혜란(59) 에너지시민연대 사무총장은 한국일보와의 인터뷰에서 “기획재정부와 산업통상자원부 등 정책당국이 에너지 절약 교육의 효과를 지나치게 정량적으로 평가하고 있는 것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전기를 절약하는 습관'을 가르치는 것은 무형의 가치를 창출하는 일에 가까운데, 이런 교육 활동에 효율이나 실적의 잣대를 들이대다 보니 예산을 줄이는 결론이 나올 수밖에 없었다는 것이다.

지난 4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에너지효율혁신 발대식'에 참석한 홍혜란 에너지시민연대 사무총장(사진 우측 두 번째). 에너지시민연대 제공

홍 사무총장은 "영세한 산업체일수록 에너지 절약 교육을 필수적으로 받아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는 "수출에 주력해야 하는 대기업들은 탄소국경세(상품-용역 수출에 대한 기존 관세에 추가로 부과되는 탄소배출 페널티) 때문에 에너지 절약을 필수적으로 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탄소배출 규제와 아무런 상관 없는 소규모 기업들의 경우 에너지 절약 유인 요소가 없어 여전히 에너지를 낭비하는 과거의 작업 방식을 유지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어 홍 사무총장은 "중소기업을 찾아가 에너지 절약 교육을 진행하면, 임직원들이 작은 노력만으로 에너지 소비를 줄일 수 있다는 인식을 아예 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고 지적했다. 중소기업을 상대로 한 에너지 절약 교육에서 높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이유다.

홍 사무총장은 "정부와 시민사회가 힘을 합쳐 에너지 저감시설 설치와 에너지 절약 교육을 연계해서 강조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에너지 교육을 받은 중소기업에 일종의 인증을 부여하고, 인증을 받은 업체엔 에너지 저감 시설 설치 비용을 보조해주는 방안도 고려할 수 있다. 그는 "1회성 에너지 절약 캠페인이 시급할 때만 시민단체를 찾을 게 아니라, 시민단체와 정책 연대를 위한 상시적 소통채널을 만들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윤현종 기자 belly@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