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뉴시스

미아동 아파트 2억 빠졌다..노·도·강 곡소리

이예슬 입력 2022. 08. 05. 11:50

기사 도구 모음

지난해 가파르게 오른 서울 중저가 아파트값이 급격하게 빠지고 있다.

작년 고점 대비 수 억씩 하락한 거래가 빈번히 발생하는 상황이다.

실거래가를 봐도 하락세는 관찰된다.

이 단지는 지난해 10월 13억6500만원(25층)의 신고가를 썼는데, 이보다 2억9500만원이나 낮은 가격에 거래된 것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강북권 중심으로 서울 집값 하락세
최고가 대비 수 억씩 내린 거래 빈번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전망대 서울스카이를 찾은 시민들이 서울 도심을 바라보고 있다. 2022.08.03. jhope@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예슬 기자 = 지난해 가파르게 오른 서울 중저가 아파트값이 급격하게 빠지고 있다. 작년 고점 대비 수 억씩 하락한 거래가 빈번히 발생하는 상황이다.

5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8월1주(1일 기준) 전국 주간 아파트가격 동향을 조사한 결과 서울 집값은 0.07% 내리며 10주 연속 하락세를 지속했다.

특히 강북 지역의 하락폭이 크다. 이번주 낙폭이 가장 큰 지역은 강북구(-0.16%)다. 하락거래가 발생한 미아동 중심으로 가장 많이 내렸다. 노원구(-0.15%)는 상계·월계동 대단지, 성북구(-0.15%)는 돈암·길음동, 서대문구(-0.15%)는 남가좌동 대단지 중심으로 값이 내렸다. 한강을 기준으로 강북권역은 0.11% 내렸는데, 강남권역은 0.03% 내려 차이가 큰 상황이다.

실거래가를 봐도 하락세는 관찰된다. 미아동 래미안트리베라2단지 전용 59㎡는 지난달 12일 7억1000만원에 거래됐다. 지난해 8월 최고가를 기록한 9억원에 비해 2억 가까이 내린 가격이다. 상계동 상계주공16단지는 지난해 7억1000만원이 최고가지만 지난달 18일 6억원에 팔렸다.

1기신도시 재정비라는 대선공약에 힘입어 몇 달간 상승세가 뚜렷했던 수도권 지역들도 다시 잠잠해지고 있다. 지난주부터 내림세로 돌아선 성남시 분당구는 이번주 0.01% 하락했다. 일산동구(0.00%)와 일산서구(0.00%)도 보합세다.

성남시 분당구 정자동 '상록우성아파트' 전용면적 69㎡는 지난달 1일 13억5000만원(5층)에 거래됐다. 지난해 10월 기록했던 15억4500만원(6층)의 최고가에 비해 2억원 가까이 떨어진 것이다.

또 일산동구 식사동 '위시티 4단지 자이' 전용 162㎡는 지난달 2일 10억7000만원(6층)에 거래됐다. 이 단지는 지난해 10월 13억6500만원(25층)의 신고가를 썼는데, 이보다 2억9500만원이나 낮은 가격에 거래된 것이다.

부동산 시장이 얼어붙은데에는 금리 상승으로 인한 이자 부담이 가장 큰 원인으로 해석된다. 최근 몇 년간의 급등으로 집값이 고점을 찍었다는 인식에 가격이 더 내리길 기다리는 분위기도 있다.

부동산원 관계자는 "향후 지속적인 금리인상이 예상됨에 따라 매수자 우위시장이 형성 중인 가운데 주요 대단지 위주로 매물가격 내림세가 확대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shley85@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