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이데일리

석유관리원, '가짜석유 즉시 판별' 첫 현장 품질검사

김형욱 입력 2022. 08. 05. 16:56

기사 도구 모음

한국석유관리원이 가짜석유를 즉시 판별할 수 있는 현장 품질검사를 시범 실시했다.

석유관리원은 여름휴가철인 지난 2~4일 충남 보령시와 함께 보령 머드 축제장 인근 주유소 약 20곳에서 현장 품질검사를 시범 실시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현장 품질검사 결과 20곳 모두 품질 기준을 만족했으며 석유관리원은 당일 대상 주유소에 이 결과를 통보했다.

석유관리원이 가짜 석유를 즉시 판별할 수 있는 현장 품질검사를 시행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4일 보령 머드축제장 인근 주유소 20곳 대상
이동시험차로 10일 걸린 분석 결과 실시간 제공

[이데일리 김형욱 기자] 한국석유관리원이 가짜석유를 즉시 판별할 수 있는 현장 품질검사를 시범 실시했다.

가짜 석유를 즉시 판별할 수 있는 한국석유관리원 이동시험실 차량이 지난 2~4일 보령 머드 축제장 인근 주유소에서 현장 품질검사를 하는 모습. (사진=석유관리원)
석유관리원은 여름휴가철인 지난 2~4일 충남 보령시와 함께 보령 머드 축제장 인근 주유소 약 20곳에서 현장 품질검사를 시범 실시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현장 품질검사 결과 20곳 모두 품질 기준을 만족했으며 석유관리원은 당일 대상 주유소에 이 결과를 통보했다. 석유관리원은 석유 품질·유통을 관리하는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준정부기관이다.

석유관리원이 가짜 석유를 즉시 판별할 수 있는 현장 품질검사를 시행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전까지는 각 주유소에서 시료를 채취한 후 10일 이내의 분석 과정을 거쳐 결과를 통보해 왔다. 그러나 첨단 분석장비를 탑재한 이동시험실 차량을 활용해 검사 즉시 시험분석할 수 있도록 했다. 이를 본격 활용하면 검사업무 효율 개선과 함께 불법 제품 판매업소에 대한 즉각적인 판매 중지명령으로 소비자 피해 확산을 막을 수 있다는 게 석유관리원의 설명이다.

차동형 석유관리원 이사장은 “이번에 시범 운영한 현장 품질검사를 점차 확대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형욱 (nero@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