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매일경제

"먼지한톨 없다" 자신한 이재명..수사중인 의혹만 10개

지홍구,이윤식 입력 2022. 08. 05. 17:24 수정 2022. 08. 05. 22:3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검경, 법인카드·뇌물의혹 등
참고인 소환 등 수사 막판 속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 관련 검경 수사가 반환점을 돌아 종착역을 향해가고 있다. 일부 수사 결과는 이달 중순께 결론이 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도 나온다. 5일 검경에 따르면 현재 서울중앙지검, 서울경찰청, 경기남부경찰청, 수원지검 등 4개 수사기관은 이 의원과 관련된 10여 개 의혹에 대해 전방위 수사를 벌이고 있다.

이 의원의 정치적 기반이 된 경기 남부 지역을 관할하는 경기남부경찰청은 △이 의원 부인 김혜경 씨의 경기도청 법인카드 유용 의혹 △성남FC 후원금 뇌물 의혹 △경기주택도시공사(GH) 합숙소 비선캠프 전용 의혹 등 7건을 한꺼번에 수사하고 있다. 6건은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가 맡고 장남의 상습도박 의혹 건은 사이버범죄수사대가 수사하고 있다. 이 중 김씨 관련 수사는 이달 중순 마무리 수순을 밟게 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최근 경찰은 김씨의 수행비서를 지낸 전 경기도 사무관 배 모씨를 소환한 데 이어 최초 의혹 제기자인 경기도청 비서실 소속 공익신고자를 지난 4일 공식 소환했다. 핵심 관계자들이 줄소환되면서 김씨 소환이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온다. 김씨의 법인카드 유용 의혹은 참고인 자격으로 경찰 조사를 받은 배씨 지인 김 모씨가 사망한 가운데 김씨가 대선기간 이 의원 캠프에서 운전기사로 일하고 급여 1500만원을 받은 사실이 추가로 드러나면서 이 의원을 곤혹스럽게 하고 있다. 연관 의혹을 부인하던 이 의원은 선거관리위원회에 제출한 회계장부에서 지난해 9월 28일 '배우자 차량기사 활동비'를 지급한 내역이 공개되자 하루 만에 배우자의 선행차량 운전기사로 일했다고 말을 바꿔 의혹을 키운 상황이다. 이외에도 사망한 김씨는 이 의원이 경기도지사 시절 '경기 정책 공모' 사업 외부 심사위원, 인사 분야 시민감사관으로 활동한 의혹이 제기돼 세간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수원지검은 이 의원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 사건과 쌍방울의 횡령·배임 사건을 다루고 있다. 변호사비 대납 의혹 사건은 공공수사부가, 쌍방울의 횡령·배임사건은 형사6부가 담당하고 있지만 두 부서 모두 쌍방울을 수사 중심에 두고 있어 두 사건의 연관성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변호사비 대납 의혹은 이 의원이 경기도지사 시절인 2018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재판을 받을 당시 변호인이던 이태형 변호사가 수임료 명목으로 쌍방울에서 현금 3억원과 20억원 상당의 전환사채를 받았다는 의혹이다. 공공수사부는 다음달 9일 공소시효 만료 전 수사를 마무리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관련해 최근엔 쌍방울의 횡령·배임 사건을 수사 중인 형사6부의 한 수사관이 관련 수사 기밀을 쌍방울 측에 유출한 혐의로 같은 지검 형사1부에 긴급체포돼 '수사 거래 게이트' 우려가 나온다. 대장동 로비·특혜 개발 의혹 수사는 전면 재수사에 돌입했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3부는 최근 수사 범위를 2010년 전후로 넓혀 2010년 7월 이 의원이 성남시장으로 취임한 전후로 대장동 개발 방식이 민간 방식에서 민관 방식으로 전환된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지홍구 기자 / 이윤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