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한국경제

[사설] 달 탐사 다누리호도 성공..'한국 우주대장정'에 박수를

입력 2022. 08. 06. 00:18

기사 도구 모음

미국 플로리다주 케이프커내버럴 우주군 기지에서 어제 발사된 한국의 첫 달 탐사선 '다누리'가 4개월 반에 걸친 우주 항행을 시작했다.

정부는 발사 6시간 뒤 브리핑에서 "다누리와 교신에 성공했고, 태양전지판도 펼쳐져 전력 생산과 통신을 시작하는 등 정상 작동하고 있다"며 달까지 가는 궤적 진입에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다누리 발사는 우주강국을 향한 빅스텝이자, 한국의 우주영토를 본격 확장하는 출발점이기도 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국 플로리다주 케이프커내버럴 우주군 기지에서 어제 발사된 한국의 첫 달 탐사선 ‘다누리’가 4개월 반에 걸친 우주 항행을 시작했다. 정부는 발사 6시간 뒤 브리핑에서 “다누리와 교신에 성공했고, 태양전지판도 펼쳐져 전력 생산과 통신을 시작하는 등 정상 작동하고 있다”며 달까지 가는 궤적 진입에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다누리는 미국 민간 우주업체인 스페이스X 발사체를 빌려 비상했지만, 1·2단 로켓 분리 후 단독 비행을 통해 계획된 궤적에 들어섰다. 나비 모양의 이 궤적은 탐사선의 연료 사용을 최소화해 달까지 이르도록 하는 탄도형 전이 방식으로, 국내 기술로 설계됐다. 달 상공 100㎞의 목표 궤도에 들어설 때까지 다누리 관제도 한국이 맡는다. 지난 6월 누리호 발사 성공에 이은 한국 우주개발 대장정의 또 하나 쾌거다.

다누리 발사는 우주강국을 향한 빅스텝이자, 한국의 우주영토를 본격 확장하는 출발점이기도 하다. 우리나라는 그동안 정지궤도위성을 통해 우주 밖으로 3만6000㎞까지 나아간 게 전부다. 반면 달까지는 총 38만㎞ 거리다. 국내 우주개발사에서 처음으로 지구의 중력장에서 벗어나는 시도다. 치열한 우주 자원개발 경쟁에도 참여할 수 있게 된다. 달에는 희토류, 티타늄 등과 차세대 핵융합 발전 원료인 헬륨-3 등 광물자원이 풍부하다.

다누리 임무는 천체·우주과학 발전에도 기여할 전망이다. 달엔 아직도 인간 미답의 영역이 많다. 다누리는 한 번도 관측되지 않은 달의 뒷면(영구음영지역)을 미국 항공우주국(NASA) 카메라로 세계 최초로 찍을 예정이다. 역시 세계 최초로 시도하는 우주인터넷 기술 검증이 성공하면 달에서 보내는 방탄소년단의 노래 ‘다이너마이트’를 지구에서 들을 수 있다.

2007년 처음 계획한 한국의 달 탐사선 프로젝트는 기술적 한계와 비용 문제로 그간 여러 번 위기를 맞았다. 다누리 발사 성공까지 온 것만 해도 의미가 적지 않다. 물론 넘어야 할 산도 많다. 기술적으로는 다누리가 태양 쪽으로 진행하다, 한 달 뒤인 9월 2일께 지구 방면으로 방향을 트는 게 고비다. 나아가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의 고도화를 성공적으로 진행해 2031년 달 착륙선을 우리 발사체에 실어 보내는 목표를 차질 없이 실현해야 한다. 벅찬 우주영토 확장은 이제 시작이다. 한국의 성공적 우주 대장정을 온 국민이 한마음으로 성원하자.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