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노컷뉴스

시멘트값, 또 두자릿수 인상..분양가 밀어올릴까

CBS노컷뉴스 김수영 기자 입력 2022. 08. 06. 05:18 수정 2022. 08. 06. 09:39

기사 도구 모음

시멘트 업계가 원자재값 급등을 이유로 시멘트 가격 추가 인상을 예고했다.

올해 2월 시멘트 값을 두자릿수 인상한 데 이어 다시 한번 가격 인상에 나선 것인데 여파가 분양가 상승으로까지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원자재 가격 인상에 따른 불가피한 조치라는 것이 시멘트 업계의 설명이지만 레미콘 업계 등 관련 업계는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핵심요약
삼표 11%, 한일·현대시멘트 15% 인상안 통보
지난해 7월·올해 2월 이어 3번째 인상 움직임
레미콘값·건축비 인상 이어지면 분양가 인상 불가피
연합뉴스

시멘트 업계가 원자재값 급등을 이유로 시멘트 가격 추가 인상을 예고했다. 올해 2월 시멘트 값을 두자릿수 인상한 데 이어 다시 한번 가격 인상에 나선 것인데 여파가 분양가 상승으로까지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한일시멘트와 한일현대시멘트는 다음달 1일부터 1톤(t)당 공급단가를 9만2200에서 10만6천원으로 15% 인상하겠다는 공문을 레미콘 업체 등에 보냈다. 삼표시멘트도 다음달 1일부터 공급가격을 9만4천원에서 10만5천원으로 11.7% 인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시멘트업계 1위인 쌍용C&E도 공급 단가 인상을 검토하고 있다.

지난 2월 15~18% 단가를 올린 시멘트 업계가 다시 단가 인상 움직임에 나선 배경에는 유연탄 가격 불안정이 꼽힌다. 한국시멘트협회에 따르면, 1월 3일 톤당 173달러이던 유연탄은 지난달 28일 기준 419달러를 기록했다. 6개월만에 2.4배가 오른 것이다.

원자재 가격 인상에 따른 불가피한 조치라는 것이 시멘트 업계의 설명이지만 레미콘 업계 등 관련 업계는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대한건설자재직협의회는 4일 합동 비상대책회의를 열고 시멘트 업계의 연이은 가격 인상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하고 논의된 내용을 국토교통부 등에 전달하기로 했다.

스마트이미지 제공


건설 업계도 난감한 표정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연이은 원자재 가격 상승에 기준 금리 인상 기조로 인한 분양 시장 침체가 이어지는 가운데 공사비 추가 인상까지 예상되기 때문이다. 시멘트 가격 인상에 따라 레미콘 가격이 오르면 건축비도 오를 수밖에 없다. 건자재 가격은 전체 공사비의 30% 가량을 차지한다.

한 대형건설사 관계자는 "현재 공사 중인 현장의 건설 자재는 대부분 기존 계약 물량이어서 당장은 문제가 없겠지만 앞으로가 문제"라며 "신규 착공은 물론 기존 공사 현장에서도 공사비 인상으로 인한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우려했다.

정비사업이 진행 중인 사업장에서 조합과 시공사간 갈등이 불거지며 사업에 악영향을 줄 가능성도 제기된다. 공정률 52%가 넘었음에도 4개월 넘게 공사 중단이 이어지고 있는 둔촌주공 재건축 사업의 조합과 시공단 갈등의 시발점은 공사비 증액 문제였다.

연합뉴스


시멘트값 인상은 분양가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시멘트값은 건축비에서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레미콘 가격과 직결된다. 앞서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공동주택 분양가격의 산정 등에 관한 규칙' 등을 개정해 자재비 급등분이 분양가에 반영될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했다.

분양가를 정하는 기초 항목인 '기본형 건축비'는 매년 3월과 9월에 이뤄지는 정기고시 외에 주요 원자재 가격이 급등할때 비정기 조정 제도로도 고시되는데 자재비 중 비중이 높은 레미콘과 철근의 상승률 합이 15% 이상인 경우 비정기 조정 고시를 추진하기로 했다. 여기에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진행하는 고분양가 심사에서도 단기게 자재비가 급등할 경우 자재비 급등분 일부를 분양가에 반영하기로 했다.

직방 빅데이터랩 함영진 랩장은 "최근 분양가상한제 개선에 따라 자재비 인상은 분양가 상승에 일정부분 영향을 줄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jebo@cbs.co.kr
  • 카카오톡 :@노컷뉴스

CBS노컷뉴스 김수영 기자 sykim@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