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포토친구

[포토친구] 해 질 무렵의 색감

입력 2022. 08. 06. 08:00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강렬했던 태양의 여운이 일몰 후까지 이어집니다.

해가 진 후에도 한낮을 뜨겁게 달궜던 붉은 기운이 쉽게 사그라들지 않습니다.

원색의 파라솔 아래에서 석양을 지켜본 사람들의 마음에도 감동이 남았습니다.

낙산공원에서


사진가 에버그린

Copyrightsⓒ 포토친구(http://www.photofriend.co.kr), powered by cast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연재
    더보기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