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머니투데이

나경원 "기후변화, 불가역적 흐름 타"

기성훈 기자 입력 2022. 08. 06. 08:00 수정 2022. 08. 06. 19:02

기사 도구 모음

집권 석 달도 안 된 윤석열 정부의 지지도 하락과 내홍 사태를 겪고 있는 국민의힘에 대해 나경원 전 의원(전 원내대표)가 직격탄을 날렸다.

서울시의회 국민의힘이 지난 5일 시의회 의원회관 제2대회의실에서 진행한 '2회 초청특강'에 참여한 나 전 의원은 "당과 정부와 대통령실이 삼위일체가 되어 움직여야 하는데, 낮아지는 지지율과 함께 국정동력이 떨어져 여러 가지 개혁을 못하고 있는 상황이 안타깝다"며 이같이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시의회 국민의힘 특강서 밝혀
나경원 전 의원./사진제공=서울시의회

"저마다 다른 곳을 보고 뛰는 '못하는 2인3각 경기' 아니었나"

집권 석 달도 안 된 윤석열 정부의 지지도 하락과 내홍 사태를 겪고 있는 국민의힘에 대해 나경원 전 의원(전 원내대표)가 직격탄을 날렸다.

서울시의회 국민의힘이 지난 5일 시의회 의원회관 제2대회의실에서 진행한 '2회 초청특강'에 참여한 나 전 의원은 "당과 정부와 대통령실이 삼위일체가 되어 움직여야 하는데, 낮아지는 지지율과 함께 국정동력이 떨어져 여러 가지 개혁을 못하고 있는 상황이 안타깝다"며 이같이 말했다.

출범 석 달도 안 된 시점에서 윤석열 대통령에 대한 지지율은 하락 추세다. 여론조사 전문업체 한국갤럽이 지난 2~4일 조사해 발표한 8월 첫째 주 정례여론조사에 따르면 윤 대통령의 직무 수행에 대해 응답자 24%가 긍정 평가했고 66%는 부정 평가했다. 또 국민의힘은 최근 당 상황을 '비상상황'이라고 결론 내리고 비상대책위원회로의 지도체제 전환을 결정했다.

이날 특강에는 최호정 국민의힘 대표의원을 비롯해 약 60여 명의 시의회 국민의힘 의원들이 참석했다.

나 전 의원은 특강에서 '탄소중립과 대한민국의 미래'를 주제로, 윤석열 정부 특사로 가게 된 다보스 포럼에 대한 소회와 전 지구적 이슈인 기후변화 이슈에 관해 이야기를 했다.

그는 "기후변화 대응과 탄소중립 사회로 가기 위한 국제사회의 관심은 이미 불가역적인 흐름을 탔다"며 "한국 기업도 조속히 참여해 국제 표준을 만드는 데 함께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철수 국민의힘 국회의원에 이어 나 전 의원의 특강을 마련한 데 대해 최 대표의원은 "당을 이끌어갈 주요 중진이 제시하는 미래 지향적인 비전을 들어보고 함께 호흡할 수 있는 자리로 초청특강을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기성훈 기자 ki030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