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서울신문

[IT 타임] 아이폰14도 보라색으로 무장?..전체 모델 색상 및 주요 개선사항은?

입력 2022. 08. 06. 09:36

기사 도구 모음

9월 공개를 앞두고 있는 애플의 아이폰14의 주요 사양이 온라인에 등장하며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또 하나 주목할 점은 아이폰14 프로 모델은 개선된 방열 시스템이 탑재됐으며 애플이 이를 실험하고 있다는 내용이다.

해당 과정에서 A16바이오닉(AP·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을 탑재한 아이폰14프로 모델은 본래보다 더 높은 온도에서 실험을 진행했다고 전해진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아이폰14프로 퍼플. 이미지=Jon Prosser X IanZelbo

9월 공개를 앞두고 있는 애플의 아이폰14의 주요 사양이 온라인에 등장하며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미국의 IT 매체 프론트페이지테크는 맥과이어 우드라는 팁스터(tipster·정보 유출자)의 트윗을 인용하면서 해당 소식을 전했다.

이번 유출에서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아이폰14 시리즈 전체의 출시 색상을 제법 구체적으로 지목하고 있다는 점이다. 먼저 아이폰14의 표준 모델은 그린, 퍼플, 블루, 블랙, 화이트 그리고 프로덕트레드로 구성된 6가지 색상이다. 한편 고급 사용자를 위한 아이폰14프로는 그린, 퍼플, 실버, 골드 그리고 그래파이트 5가지 색상으로 출시된다는 내용이다.

아이폰13 시리즈에서 큰 인기를 끌었던 표준 모델의 핑크와 프로 모델의 시에라블루는 이번에 퍼플(보라색)로 대체된다. 따라서 하반기 국내 스마트폰 시장은 보라색 중심의 컬러 마케팅(Color Marketing) 경쟁이 불 보듯 뻔하다. 삼성전자는 지난 7월 27일 갤럭시S22의 신규 색상으로 보라퍼플(Bora Purple)을 선보인다고 밝혔으며 신형 폴더블폰인 갤럭시Z플립4에도 퍼플 계열의 색상이 포함되어 있다.

아이폰14 시리즈 AOD 예상. 이미지=@Steve Moser

이번 전망에는 아이폰14 프로 모델에만 선보인다고 기대를 모으고 있는 상시표시화면(AOD·Always on Display)에 대한 내용도 포함됐다. 2011년 노키아(Nokia) N9에서 처음 공개된 상시표시화면은 사용자가 스마트폰의 화면이 꺼진 상태에서도 시간과 알림 등을 확인할 수 있게 해준다.

iOS16(아이폰 운영체제)의 핵심 개선사항 중 하나는 잠금화면(Lock Screen)의 사용자화인데 상시표시화면에서 시간, 위젯(widget·날씨, 달력 등의 정보를 바로 확인할 수 있는 미니 응용프로그램) 등을 그대로 반영한다는 내용이다. 또한 애플워치처럼 충전 할 때 시간을 표시하는 ‘나이트스탠드’ 모드 역시 상시표시화면의 하위 옵션으로 포함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아이폰13프로맥스. 사진=unitedlex.com

또 하나 주목할 점은 아이폰14 프로 모델은 개선된 방열 시스템이 탑재됐으며 애플이 이를 실험하고 있다는 내용이다. 해당 과정에서 A16바이오닉(AP·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을 탑재한 아이폰14프로 모델은 본래보다 더 높은 온도에서 실험을 진행했다고 전해진다. 그리고 이러한 개선을 위해 아이폰14 프로 모델의 뼈대(chassis)의 설계가 일부 변경될 가능성도 있다고 전했다.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는 스마트폰에서 두뇌 역할을 하는 핵심 부품으로 완성도가 높을 수록 에너지 효율과 발열 관리에 뛰어나다. 아이폰14 시리즈는 프로 모델 2종에만 개선된 5㎚공정의 A16바이오닉이 이식된다. 표준 모델은 전작의 A15바이오닉을 그대로 탑재될 예정이다.

그 밖에 아이폰14 시리즈의 일부 모델은 30W 고속 유선 충전을 지원하며 스마트폰 구매 가격에 중요한 영향을 미치는 저장공간(Storage)은 전작인 아이폰13 시리즈와 동일한 구성될 전망이다. 가격은 글로벌 인플레이션으로 인해 소폭 인상되거나 일부 모델에 한해 동결된다는 전망이 있다. 아이폰14 시리즈는 오는 9월 온라인 애플 이벤트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박세헌 IT 칼럼니스트 mratoz0111@naver.com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