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감히 대만 국기를.." 中 네티즌, BTS·스니커즈 초코바 보이콧 선언

입력 2022. 08. 06. 10:06 수정 2022. 08. 06. 10:06

기사 도구 모음

초코바 '스니커즈'에 글로벌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등장했다.

지난 1일 BTS와 공동 협업으로 진행된 스니커즈 초코바는 기존 갈색 포장지 대신에 BTS를 상징하는 보라색 포장용지를 사용한 제품을 필리핀, 태국, 싱가포르, 베트남 등의 국가에서 한정 출시해 큰 화제가 됐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관찰자망이 이번 사건에 대해 '미국 초코바 스니커즈가 해외에서 출시한 제품에 대만을 국가로 분류해 판매하고 있다'면서 논란에 불을 붙였기 때문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초코바 ‘스니커즈’에 글로벌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등장했다. 지난 1일 BTS와 공동 협업으로 진행된 스니커즈 초코바는 기존 갈색 포장지 대신에 BTS를 상징하는 보라색 포장용지를 사용한 제품을 필리핀, 태국, 싱가포르, 베트남 등의 국가에서 한정 출시해 큰 화제가 됐다.

포장용지에는 기존 ‘SNICKERS’라는 로고 대신 BTS의 대표 곡명들이 표기돼 현지 누리꾼들과 소비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는 분위기다. 하지만 제품이 출시된 직후 중국에서는 해당 초코바를 보이콧 해야 한다는 등 비난 일색의 반응이 이어져 업체가 전전긍긍하는 모양새다.

논란은 업체가 제품을 홍보하며 대만을 ‘국가’로 분류, 하나의 중국 원칙을 고수하는 중국 소비자들의 심기를 건드렸기 때문이다. 이 업체는 제품 홍보를 위한 이벤트 행사에 소비자들의 참여를 독려하며 한국 국기와 말레이시아 국기, 그리고 대만의 청천백일기를 게재했다.

문제가 계속되자 지난 5일 해당 업체 측은 사과문을 담은 성명서를 공개하고 거듭 고개 숙였다. 또, 문제로 지적된 대만을 국가로 표기한 홍보물은 모두 삭제, 정정한 상태다. 이에 대해 중국 매체들과 중국 누리꾼들은 대만이 한국과 말레이시아와 동일한 ‘국가’로 분류된 것이라면서 비난 일색의 목소리를 거세게 내고 있다.

논란이 소셜미디어를 통해 확산하자, 업체 측은 사과 성명서를 즉시 공개하고 ‘중국의 국가 주권과 영토 무결성을 존중하며 현지 중국 법률과 규정을 엄격히 준수해 사업을 운영할 것’이라고 머리를 숙였다.

하지만 업체 측의 빠른 후속 대처에도 불구하고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관찰자망이 이번 사건에 대해 ‘미국 초코바 스니커즈가 해외에서 출시한 제품에 대만을 국가로 분류해 판매하고 있다’면서 논란에 불을 붙였기 때문이다.

이 매체는 또 스니커즈를 소유한 미국의 식품가공업체 마즈(Mars)사가 스니커즈 외에도 트윅스, 스키틀즈, 밀키웨이, M&M’s 등을 판매하고 있다고 보도했고, 이를 접한 중국 누리꾼들은 이 업체 소유의 식품들에 대해 보이콧 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한 누리꾼은 “(나는)매년 수백 개 이상의 스니커즈를 구입해 먹길 좋아했지만 이번 일로 스니커즈는 재구매할 일이 없어졌다”면서 “업체가 의도했든 무의식적으로 했든 대만을 국가로 표기한 것에 대해 무거운 처벌을 내려야 한다. 이번에 본때를 보여줘서 글로벌 기업들이 대만을 국가라고 칭하는 등 중국의 심기를 건드리는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조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초코바 스니커즈와 BTS의 협업은 지난 2018년 방탄소년단의 신곡 ‘FAKE LOVE’ 뮤직비디오에서 멤버 제이홉이 스니커즈 초코바 위에 누워 있는 장면이 등장하면서 시작됐다.

당시 미국의 유명 초코바 브랜드 ‘버터핑거’는 “BTS, 새 뮤직비디오 축하해, 다음 작품에서는 버터핑거 초코바 위에 다이빙 해줘”라는 응원 글을 게재했고, 이어 ‘스니커즈’는 공식 SNS를 통해 “(우리는)BTS가 옮은 선택을 했다고 생각한다”는 의견을 공유하며 화제가 됐다.
 

임지연 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