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강훈식 "이대로 가면 총선도 필패..파격 만들 40대 대표될 것"

이상원 입력 2022. 08. 06. 10:24 수정 2022. 08. 06. 11:50

기사 도구 모음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대표 후보는 6일 전당대회 첫 지역순회 경선 연설에서 "이대로 가면 당이 흔들리고 내후년 총선도 필패(必敗)할 것이다. 젊은 수권정당으로 만들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강 후보는 이날 오전 강원도 원주 한라대학교 대강당에서 열린 강원 지역 당 대표 후보 합동연설회에서 "서로 의심하고 불안해하며 불안한 전당대회를 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민주당 강원지역 당대표 후보 합동연설회
姜 "'어대명·단일화' 질문부터 바꿔야"
李·朴 견제 "동료 찍어 덕보는 정치 안 돼"

[이데일리 이상원 기자]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대표 후보는 6일 전당대회 첫 지역순회 경선 연설에서 “이대로 가면 당이 흔들리고 내후년 총선도 필패(必敗)할 것이다. 젊은 수권정당으로 만들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강 후보는 이날 오전 강원도 원주 한라대학교 대강당에서 열린 강원 지역 당 대표 후보 합동연설회에서 “서로 의심하고 불안해하며 불안한 전당대회를 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강 후보는 “의심과 불안이 맴도는 자리에서는 결코 미래를 개척할 수 없다”며 “총선승리와 정권 탈환, 그 분명한 목표를 향해 지금 이 전당대회에서 민주당의 새로운 시간을 시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강 후보는 가장 우선적으로 “`어대명인가 아닌가` `단일화인가 아닌가` 라는 질문부터 바꿔야 한다”며 “이 질문은 민주당다운 질문도 이기는 질문도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국민 앞에 민주당은 젊은 정당인가, 낡은 정당인가` 이 질문이 민주당 앞에 놓인 질문”이라며 “지역의 경계를 허물고, 이념과 관행의 금기를 깨는 민주당, 그렇게 새로운 가능성이 꿈틀대는 민주당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역설했다.

강 후보는 젊은 수권 정당을 만들기 위해 △분명하게 보이는 민주당 △유능한 민주당 △선택의 즐거움을 주는 민주당으로 탈바꿈하겠다고 주장했다.

특히 강 후보는 “정부와 여당은 국정운영은 포기하고 권력투쟁에만 몰두하느라 국민은 안중에 없다”며 “생생한 삶의 목소리가 담긴 대안으로 압도할 것”이라며 윤석열 정부와 국민의힘에 맞설 대안 야당의 당 대표로서의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지난 3·9 대선 후보였던 이재명·박용진 당 대표 후보를 견제하는 발언도 이어나갔다.

강 후보는 “`이재명은 이래서 밀어내야 하고 박용진은 저래서 쳐내야 한다`면 민주당은 도대체 누구와 함께한다는 것인가. 동료를 찍어눌러 덕 보는 정치가 민주당 정치는 아니지 않으냐”며 두 후보 간 벌인 신경전에 대해서도 에둘러 비판하기도 했다.

강 후보는 “강훈식이 당 대표가 되면 46년, 민주당이 반세기 만에 만들어낸 40대 대표다. 국민은 파격을 선택한 민주당을 다시 볼 것이고, 바로 그 자리에서 민주당 승리의 역사가 시작될 것”이라며 자신이 차기 민주당의 대표의 적임자임을 거듭 강조했다.

이상원 (prize1@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