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KBS

"갑작스런 단전으로 횟감 다 버려"..수산시장 '분통' 사연은?

정해주 입력 2022. 08. 06. 11:01 수정 2022. 08. 08. 20:15

기사 도구 모음

경기 김포시 대명항의 한 상가.

한전은 전기료가 3달 이상 미납되면 전기를 끊기 때문입니다.

한전은 단전을 예고한 지 이틀 만인 이달 3일 전기를 끊었습니다.

관리업체는 전기료를 모아 한꺼번에 한전에 납부합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기 김포시 대명항의 한 상가. 지난 3일 오전 10시, 전기 공급이 갑자기 끊겼습니다. 전기가 다시 들어온 건 만 하루가 지난 뒤였습니다.

상인들은 억울하다며 '단전으로 인한 피해보상 해결하라'며 현수막을 붙였습니다. 이 상가엔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요?

■ 하루 단전에 "수산물 2,000만 원어치 피해"

대명항 이 상가엔 횟집이 대부분입니다. 생선회와 수산물을 파는 곳인 만큼 전기가 잠시만 끊겨도 치명적입니다. 특히, 여름엔 더 피해가 큽니다.


실제로 수족관 안 생선은 모두 폐사했고, 냉장고에든 음식 대다수가 상했습니다. 상인 9명이 하루 만에 최소 2,000여만 원의 피해를 봤다고 합니다.

관리 업체에도 찾아갔지만, 임대인과 관리인에게 말하라며 책임을 회피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상인들은 현수막을 내걸었습니다.


■ "우리는 전기료 냈는데"…단전 이유는?

이 상가는 지난해 11월부터 전기료를 조금씩 밀리기 시작했습니다. '2달 전기료 안 내고, 1달 내고' 식으로 징검다리 납부를 반복했습니다. 한전은 전기료가 3달 이상 미납되면 전기를 끊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단전만은 피하려고 '징검다리식으로나마 전기료를 냈던 겁니다.

그렇게 밀린 전기료는 6,000여만 원. 한전은 단전을 예고한 지 이틀 만인 이달 3일 전기를 끊었습니다. 전기료를 안 냈으니 단전은 당연할 것도 같습니다.

하지만 상인들은 억울하다고 합니다. 사정이 있었습니다.

대형 상가는 보통 전기료가 포함된 관리비를 걷습니다. 관리업체는 전기료를 모아 한꺼번에 한전에 납부합니다. 피해를 본 상인들은 5월까지 정상적으로 관리비를 냈다고 설명합니다. 하지만 관리업체에 문제가 생겼고, 관리업체가 한전에 전기료를 안 냈습니다. 상인들 입장에선 잘못한 것도 없는데 하루 아침에 전기가 끊긴 셈입니다.

이 상가는 지난해 분양을 시작했습니다. 수산물 타운을 조성하겠다는 계획이었지만, 미분양이 계속됐습니다. 투자자들은 수익금 대신 빈 상가를 받았습니다.

문제는 거기서부터였습니다. 공실이라도 기본 관리비는 내야 하는데, 투자자들도 손해가 큰 상황에서 관리비를 제대로 냈을 리가 없습니다. 관리업체의 재무 상황은 갈수록 악화됐고, 전기료 미납 문제가 터진 겁니다. 정상 입주한 상인들이 미분양의 덤터기를 쓰게 된 겁니다.

■ 관리업체 "관리비 30%만 걷혀"

관리업체도 억울함을 호소합니다. 공실이 많은 탓에 걷히는 관리비의 30%만 겨우 걷히고 있지만, 상인들의 영업이 피해를 볼까 봐 전기료 일부라도 계속해서 납부해 왔다는 겁니다.

체납액은 점점 불어났고, 한전에서 더는 단전을 미룰 수 없다고 통보해왔습니다.

그러나 업체는 전기가 끊긴 직후 이 사태를 해결하고자 발 빠르게 움직여, 하루 만에 미납된 전기료 6,000 여 만원 모아 전기 공급이 재개됐다고 밝혔습니다.

상인들과 본 피해 보상 문제도 계속 논의를 해나가겠다고 덧붙였습니다.

하루 만에 전기는 돌아왔지만, 전기료 체납은 언제든 반복될 수 있습니다. 여전히 공실은 많고, 관리비가 제때 납부될지 알 수 없습니다. 그때마다 단전은 수시로 찾아올 겁니다. 침체된 경기 속, 점포 소유주와 관리 업체의 체납이 이어지면서 상인들의 피해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정해주 기자 (seyo@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