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정청래 "이재명 대통령, 정청래 당대표 꿈꿨어" 깜짝 고백

이훈철 기자,강수련 기자 입력 2022. 08. 06. 11:28 수정 2022. 08. 06. 11:50

기사 도구 모음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후보는 6일 "(지난 대선 후) 이재명 대통령, 정청래 당대표를 꿈꿨다"고 말했다.

정 후보는 이날 오전 강원 원주시 한라대학교 대강당에서 열린 민주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 후보자 강원 합동연설회에서 "정말 열심히 대선 선거운동을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후보는 "전대룰부터 뜯어고치겠다"며 "민주당의 주인은 당원이다. 모든 당권은 당원으로부터 나와야한다. 전당원 투표를 실시할 것"이라고 공약을 내세웠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민주당 전당대회 최고위원 후보자 강원 합동연설회
"비례대표 열린공천 등 공약.."정청래 안 찍으면 떨어져"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후보가 5일 오후 대전 중구 기독교연합봉사회관에서 열린 이재명 당대표 후보자 초청 토크콘서트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2.8.5/뉴스1 ⓒ News1 김기태 기자

(서울·원주=뉴스1) 이훈철 강수련 기자 =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후보는 6일 "(지난 대선 후) 이재명 대통령, 정청래 당대표를 꿈꿨다"고 말했다.

정 후보는 이날 오전 강원 원주시 한라대학교 대강당에서 열린 민주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 후보자 강원 합동연설회에서 "정말 열심히 대선 선거운동을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후보의 깜짝 고백에 객석에서는 웃음과 박수가 터졌다.

그는 "문재인 당대표 시절 2등 최고위원으로, 문재인을 지키려다가 당직자격정지 1년 먹고 그 여파로 공천탈락 컷오프까지 당했다"며 "당은 저를 버렸지만 오히려 더 큰 유세단을 만들어서 공천권을 따낸 사람이 공천받는 사람 총선에서 당선시켜달라고 전국 방방곳곳 다녔다. 여러분 한 표 주셔야 되는 것 아닌가"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이어 "조중동(조선일보·중앙일보·동아일보) 눈치를 보지 않고 당원들 눈치를 살피겠다"며 "국민의힘과 타협하지 않고 국민의힘과 맞서 싸우며 윤석열 정권의 폭주 막는 브레이크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후보는 "전대룰부터 뜯어고치겠다"며 "민주당의 주인은 당원이다. 모든 당권은 당원으로부터 나와야한다. 전당원 투표를 실시할 것"이라고 공약을 내세웠다.

이밖에 △당원교육 강화 △비례대표 열린공천 △지방자치분권 강화 △지구당 부활 등을 공약했다.

정 후보는 "요즘 저를 불안하게 하는 메시지가 돌아다닌다"며 "'정청래 다 됐으니까, 정청래 빼고 두 사람 찍자' 여러분 정청래 안 찍으면 정청래 떨어진다. 정청래 찍어야 정청래 되지 않겠나"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boazhoon@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