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中 대만해협 무력시위에 한국행 베트남 여객기 8시간 이륙 지연

김범수 입력 2022. 08. 06. 12:30

기사 도구 모음

중국이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 이후 미사일 발사 등 무력 시위에 나서면서 한국행 베트남 여객기가 이륙이 8시간 지연됐다.

6일 베트남 민간항공청(CAA)과 항공업계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 하노이 노이바이 공항에서 이륙할 예정이던 현지 저가 항공사인 비엣젯 여객기가 오전 9시5분에 출발했다.

이날 오전 2시 다낭에서 출발할 예정이던 제주항공 화물기도 출발이 지연돼 오전 8시30분에 이륙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대만 상공 지나가는 항로"..제주항공 화물기도 6시간 늦게 출발
대한항공·아시아나 "아직까지 문제 없어"
비엣젯 항공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하노이=연합뉴스) 김범수 특파원 = 중국이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 이후 미사일 발사 등 무력 시위에 나서면서 한국행 베트남 여객기가 이륙이 8시간 지연됐다.

6일 베트남 민간항공청(CAA)과 항공업계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 하노이 노이바이 공항에서 이륙할 예정이던 현지 저가 항공사인 비엣젯 여객기가 오전 9시5분에 출발했다.

한 소식통은 "국제 규정에 따라 미사일이나 위성을 발사할 경우에는 해당 국가가 다른 나라의 항공기관에 이 사실을 알려주도록 돼있다"면서 "중국이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통지를 했기 때문에 출발이 지연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또 "해당 여객기의 항로는 대만 해협 상공을 지나서 한국에 진입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오전 2시 다낭에서 출발할 예정이던 제주항공 화물기도 출발이 지연돼 오전 8시30분에 이륙했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 항공은 여객기 출발이 지연된 사례는 없는 상황이다.

이들 항공사는 중국 내륙을 통해 한국으로 들어가는 항로를 이용하고 있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의 하노이발 인천행 여객기는 매일 오후 11시10분과 11시30분으로 이륙 시간이 각각 잡혀있다.

한편 주베트남한국대사관은 한국행 여객기 운항의 차질을 최소화하기 위해 CCA 등 베트남 항공당국과 긴밀히 협의중이다.

bumsoo@yna.co.kr

▶제보는 카톡 okjebo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