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제주 찾은 文 전 대통령, 표선~영실..휴가 코스는?

김영환 입력 2022. 08. 06. 14:49 수정 2022. 08. 06. 15:02

기사 도구 모음

지난 1일 일주일 여름 휴가를 보내기 위해 제주도를 방문한 문재인 전 대통령 내외는 서귀포 표선을 중심으로 한라산을 방문하는 등 다양한 코스로 제주를 즐겼다.

문 전 대통령의 제주도 여행 코스를 살펴봤다.

문 전 대통령 부부는 지난 1일 오후 7시 15분 부산발 대한항공 항공편으로 제주공항에 도착했다.

문 전 대통령은 제주도 전통옷인 갈옷을 입고 서귀포 모처에서 부부 모임을 진행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문재인 전 대통령 내외, 서귀포시 표선 중심으로 여름 휴가
한라산 영실 코스 통해 등반..윗세오름에서도 포착
[이데일리 김영환 기자] 지난 1일 일주일 여름 휴가를 보내기 위해 제주도를 방문한 문재인 전 대통령 내외는 서귀포 표선을 중심으로 한라산을 방문하는 등 다양한 코스로 제주를 즐겼다. 문 전 대통령의 제주도 여행 코스를 살펴봤다.
문재인 전 대통령이 4일 한라산 영실코스를 통해 등반하고 있다.(사진= 탁현민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 페이스북)
문 전 대통령 부부는 지난 1일 오후 7시 15분 부산발 대한항공 항공편으로 제주공항에 도착했다. 지난 5월 임기를 마치고 이임한 뒤 사저가 있는 경남 양산 평산마을을 처음 벗어난 것이다.

문 전 대통령이 휴가로 처음 찾은 곳은 서귀포시 표선에 소재한 표선해수욕장이다. 제주도에서 가장 넓은 25만1204㎡의 백사장을 자랑하는 해수욕장으로 깨끗한 주변 환경이 으뜸인 곳이다.

이 해수욕장에서 탁현민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의 모습도 포착됐다. 탁 전 비서관은 `제주살이`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문 전 대통령은 `플라잉피시`, `밴드왜건` 등 해수욕장 물놀이를 즐겼다.

문재인 전 대통령 내외가 3일 제주올레 티셔츠를 입고 올레 4코스를 걷다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제주 올레 페이스북)
3일에는 제주올레 4코스를 걸었다. 문 전 대통령 내외는 이날 오전 7시부터 외손자 등과 함께 3시간 가량 표선리와 토산리를 잇는 7~8km 구간을 산책했다.

특히 김정숙 여사와의 커플티를 착용한 모습이 시선을 끌었다. 이 셔츠는 지인으로부터 선물 받은 제주올레 간세 티셔츠로 전해졌다. 올레길 걷기에는 서명숙 이사장 등도 동행해 최근 스페인 산티아고 순례길에 제주올레 상징물을 설치한 일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3일에도 물놀이가 이어졌다. 올레길 산책 관계자의 추천을 듣고 문 전 대통령은 망설임 없이 다시 바닷가를 찾았다. 올레길을 걸은 문 전 대통령 내외는 수영복으로 환복하지도 않은 채 토산포구 근처 바다에 들어가 물놀이를 즐겼다.
문재인 전 대통령 일행이 3일 토산포구 인근 바닷가에서 물놀이를 즐기고 있다.(사진=제주 올레 페이스북)
4일에는 한라산 산행을 나섰다. 문 전 대통령은 등산 마니아다. 대통령이 되기 전인 2016년 히말라야 트레킹을 다녀왔고, 재임 중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함께 백두산 정상 천지에 오르기도 했다. 대통령 당선 이후 기자들과 첫 만남으로도 북악산 산행을 택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이 6일 인스타그램에 제주 일출 사진을 게재했다.(사진=문재인 전 대통령 인스타그램)
문 전 대통령이 이번에 고른 한라산 코스는 영실 탐방로였다. 영실 코스는 백록담까지 오를 수는 없으나 한라산 등반 코스 중 가장 아름다운 절경으로 정평이 나 있다. 문 전 대통령은 윗세오름도 둘러봤다.
이후에는 오영훈 제주지사 부부를 만나 환담을 나눴다. 문 전 대통령은 제주도 전통옷인 갈옷을 입고 서귀포 모처에서 부부 모임을 진행했다. 오 지사는 “제주에 계셔서 그런지 지난달 양산에서 뵈었을 때보다 더 밝은 모습이셨다”고 했다.
(사진=오영훈 제주지사 페이스북)
문 전 대통령은 6일에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주 일출` 사진을 공개했다. 그는 “제주도에서 본 일출”이라며 바다 위로 떠오르는 태양을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문 전 대통령은 `wewalkandswim`(우리는 걷고 수영했다)이라는 해시태그를 달기도 했다.

김영환 (kyh1030@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