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머니투데이

尹대통령, 끝까지 환자 지킨 故현은경 간호사에 "잊어선 안돼"

박종진 기자 입력 2022. 08. 06. 16:16

기사 도구 모음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과 안상훈 대통령실 사회수석비서관이 경기 이천 병원 화재 희생자들의 빈소를 찾아 윤석열 대통령의 위로를 대신 전했다.

6일 대통령실에 따르면 김 실장과 안 수석은 이날 오후 경기 이천 병원 화재 희생자들이 안치된 경기도의료원 이천병원 장례식장을 찾아 조문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he300]
(서울=뉴스1) = 한덕수 국무총리가 6일 이천시 병원건물 화재로 숨진 희생자들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한 총리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이같이 밝힌 뒤 "사고 원인을 철저하게 규명하고 재발방지책을 마련하도록 지시했다. 꼼꼼히 살피고 바꿔나가겠다"고 전했다. (한덕수 총리 페이스북 캡쳐) 2022.8.6/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과 안상훈 대통령실 사회수석비서관이 경기 이천 병원 화재 희생자들의 빈소를 찾아 윤석열 대통령의 위로를 대신 전했다.

6일 대통령실에 따르면 김 실장과 안 수석은 이날 오후 경기 이천 병원 화재 희생자들이 안치된 경기도의료원 이천병원 장례식장을 찾아 조문했다.

치료 중 유명을 달리한 희생자들의 유족들을 만난 김 실장은 "윤석열 대통령이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에게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철저한 원인 규명과 예방 조치를 지시했다"며 심심한 위로의 말을 전했다.

특히 김 실장은 고령의 투석 환자들을 대피시키기 위해 마지막까지 환자 곁을 지키다가 안타까운 사고를 당한 고 현은경 간호사의 빈소를 찾아 "윤 대통령이 현 간호사의 살신성인 정신에 깊은 감동과 함께 안타까움을 표했다. 윤 대통령이 국민을 대표해 감사와 위로를 전해 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참모들에게 "현 간호사는 '일생을 의롭게 살며, 나의 간호를 받는 사람들의 안녕을 위해 헌신한다'는 나이팅게일 선서를 그대로 실천한 진정한 간호사로 기억될 것"이라며 "우리 정부는 현 간호사의 희생과 헌신을 결코 잊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또 윤 대통령은 "이번 사고를 계기로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소방안전 점검을 더 철저히 이행해 이런 비극이 다시 일어나지 않도록 선제적으로 조치하라"고 당부했다.

박종진 기자 free2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