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경향신문

애플, 공급업체에 "대만산 부품 '메이드 인 타이완' 표기 안 돼"

이재덕 기자 입력 2022. 08. 06. 18:13 수정 2022. 08. 06. 18:2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국 뉴욕 맨해튼에 있는 애플 스토어. 로이터연합뉴스

애플이 아이폰 부품 등을 공급하는 대만의 협력사들에 ‘메이드 인 타이완(Made in Taiwan)’이 아닌, ‘메이드 인 중국 타이베이(Made in Chinese Taipei)’라고 표기할 것을 요청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아이폰 생산라인 일부가 중국에 있는데, 대만산 부품 중 ‘메이드 인 타이완’ 표기가 나올 경우 중국 정부의 제재로 아이폰 생산에 차질을 빚을까 염려해서다.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은 5일(현지시간) 애플이 대만의 협력업체들을 대상으로 생산지 표기에 ‘타이완, 중국(Taiwan, China)’ 혹은 ‘중국 타이베이(Chinese Taipei)’이라고 표기할 것을 요청했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중국 세관 당국은 수입신고서, 포장재, 관련 서류 등에 대만을 독립된 국가로 인정하는 ‘대만(Taiwan)’, ‘중화민국(Republic of China)’ 등의 표기를 금지하고 있다.

이 신문은 “최근 미국의 낸시 펠로시 하원 의장이 대만을 방문하면서 중국의 무역 장벽에 대한 두려움이 커지고 있다”면서 “애플이 공급업체에 중국의 관세 규정을 엄격하게 준수하도록 요청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날 중국 세관 당국은 아이폰을 위탁생산하는 대만 페가트론(Pegatron)의 중국 공장으로 향하는 물품들의 수입 신고서를 검토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만을 방문한 낸시 펠로시 의장이 페가트론의 고위급 임원과 대만 반도체 기업 대표들을 만난 지 하루 만에 벌어진 일이다

이 신문은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애플로서는 올가을 출시될 아이폰의 부품을 차질없이 공급받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수입 신고서나 관련 문서 등에 중국이 금지하는 ‘메이드 인 타이완’이라는 문구를 사용할 경우, 중국 세관에서 선적을 보류하고 검사할 가능성이 있다. 최대 4000위안(592달러)의 벌금이 부과되거나, 최악의 경우 선적이 아예 거부될 수도 있다”고 전했다.

이재덕 기자 duk@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